주 메뉴 열기

바뀜

92 바이트 제거됨 ,  8개월 전
봇: 존재하지 않는 파일 File:Artwork n.jpg 삭제
== 불법제작물인가의 논란 ==
{{출처 필요 문단|날짜=2011-12-24}}
[[파일:Artwork n.jpg|섬네일|351x351픽셀|아마추어 포르노에서 누드 사진]]
[[미국]]내에서 포르노를 어떻게 볼것인가는 꾸준한 논란거리였다. [[청교도]]들의 이민자가 구성하기 시작한 나라라는 점을 빼놓더라도 미국내 종교, 특히 [[기독교 근본주의]] 성격의 보수적인 [[개신교회]]의 입장에서는 포르노와 같은 음란물은 불법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바라본다. 반면 개인의 알권리, 혹은 성적 자유를 추구할 권리 등의 입장에서는 포르노는 불법물이 아니라는 시각이다. 미국내에서는 포르노그라피(pornography)는 일상용어로 음란물(obscenity)라는 용어는 주로 법적 용어로 사용하고 있다. 포르노의 제작은 개인의 의사표현이라는 측면에서 하드코어, 소프트 코어 막론하고 대부분 합법물로 여겨진다. 물론 동물과 성관계를 맺는 것, 포르노내에 잔인한 폭력물의 삽입, 또 어린이의 등장 등은 대부분 불법으로 간주, 규제된다. 음란물의 판단기준은 무엇보다 지역사회에서 결정한다는 점이 특이점이다. 한국과는 달리 배심원제도가 발달한 미국에서는 이들 배심원들이 이 문제의 프로그램이 음란물인지 아닌지를 판단한다.
 

편집

2,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