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418 바이트 추가됨 ,  5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박영선은 2009년 7월부터 2018년 8월까지 불법 주정차 등으로 39차례 과태료를 부과받았지만, 이 가운데 16차례는 의정활동을 이유로 과태료를 면제받았다.<ref>{{뉴스 인용 |제목=박영선, 39차례 불법 주정차 적발...16차례 과태료 면제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52&aid=0001270837 |날짜=2019-03-26 |뉴스=YTN}}</ref>
 
=== 논문 표절 ===
2019년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박영선의 석사 논문 표절의혹이 제기됐고, 해당 대학에서도 예비조사를 통해 일부 표절과 연구윤리 규정 위반으로 볼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했다. 박영선은 논문 표절에 대해 "2007년 교육부 연구윤리지침이 제정되기 전인 1998년 발표된 논문이라서 대학 측에서도 연구진실성 검증 대상이 아니므로 본조사를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박영선은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였던 2014년 김명수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논문표절 의혹이 있다며 자진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박영선은 2009년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예전에는 논문 표절 하나만으로도 낙마가 될 정도로 도덕적인 잣대가 엄격했다"는 진행자의 말에 동감하며 "미국 오바마 정부를 보면 세금 298달러(약 33만원)를 내지 않아서 장관이 낙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인사청문회가 구속력을 갖고 있지 못하다며 청문회를 '하루 푸닥거리'라고 표현하기도 했다.<ref>{{뉴스 인용 |제목=‘생활비·논문표절 지적’ 부메랑 맞은 박영선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348229 |날짜=2019-03-20 |출판사=세계일보}}</ref>
 
=== 차별금지법에 대한 종교편향 논란 ===

편집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