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여 (조나라 사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항우]]의 분봉에 불만을 품은 진여는 마침 비슷한 불만을 품은 [[전영]]이 항우가 쪼갠 세 제나라(제, 교동, 제북)를 아우르고 스스로 제나라 왕이 되어 자신에게 군사적 지원을 해 주자 봉읍에서 군사를 긁어모아 상산국을 공격해 장이를 쫓아냈다. 장이는 한왕 [[전한 고제|유방]]에게 달아났다. 조나라를 다시 아우르자, 대왕 헐을 다시 모셔와 조왕으로 옹립했고, 자신은 조왕에게서 대왕으로 봉해졌다. 아직 조나라가 안정되지 않았고 왕이 미약하므로 자신은 왕의 스승으로 국도에 남아 보좌하고 대에는 하열(夏說)을 상국으로 삼아 지키게 했다.<ref name="s89"/><ref name="s16"/>
 
한왕 2년([[기원전 205년]]), [[전한 고제|한왕]]이 서초를 치면서 조에도 함께하기를 청하자, 장이의 목숨을 대가로 요구했다. 한왕은 장이를 죽이지 않고 진여를 속여 지원을 받아냈다. 한왕 2년 4월, 한왕이 이끄는 제후연합군이 [[팽성 전투]]에서 패배했고, 그 과정에서 장이가 안 죽었음을 알자 즉시 한나라에게서 돌아섰다. 한왕 3년 10월([[기원전 204년]]), 한나라에서 돌아선 나라들을 공격하러 보낸 [[한신 (한나라회음후)|한신]]와 정형에서 싸워 격파돼 저수에서 참수됐다. 조왕 헐도 쫓기다 양국에서 죽어 조나라는 망했다.<ref name="s89"/><ref name="s16"/>
 
== 각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