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114 바이트 추가됨 ,  7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비잔티움 제국 표}}
{{그리스의 역사}}
'''로마비잔티움 제국''', 또는 다른 말로 '''동로마로마 제국''', '''중세 로마동로마 제국''', '''비잔티움중세 로마 제국''', '''비잔틴 제국'''({{llang|en|Byzantine Empire 혹은 Eastern Roman Empire}})은 [[중세 시대]]에 [[콘스탄티노폴리스]] 천도 이후의 [[로마 제국]]을 일컫는 명칭으로, 수도는 [[콘스탄티노폴리스]](현재의 [[이스탄불]])였고 [[로마 제국의 황제|로마 황제]]가 다스렸다. 이 나라는 ‘로마 제국’으로 불렸고 제국 주민과 주변 나라 사람들은 ‘로마니아’({{lang|el|Ῥωμανία}}){{sfnm|1a1=Millar|1y=2006|1pp=2, 15|2a1=James|2y=2010|2p=5|3a1=Freeman|3y=1999|3pp=431, 435–37, 459–62|4a1=Baynes|4a2=Moss|4y=1948|4p=xx|5a1=Ostrogorsky|5y=1969|5p=27|6a1=Kaldellis|6y=2007|6pp=2–3|7a1=Kazhdan|7a2=Constable|7y=1982|7p=12|8a1=Norwich|8y=1998|8p=383}}라고 부르기도 했다. ‘로마 제국’과 ‘동로마 제국’을 구분하는 것은 그저 긴 로마 제국의 역사를 편의상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오스만을 비롯한 주변 나라들도 비잔틴을 엄연히 '로마 제국'으로 인식했다는 점을 미루어 봤을 때 동로마와 로마 제국을 별개의 나라로 인식하는 것은 서유럽 중심의 역사 사관에서 비롯된 오해이다. 소위 '비잔틴 제국'이 성립한 시점을 정확히 잡을 수는 없으나 보통 [[콘스탄티누스 1세]]가 [[아나톨리아]]의 [[니코메데이아]]에서 [[보스포로스 해협]]의 [[비잔티온비잔티움]]([[콘스탄티노폴리스]], 혹은 ‘새로운'새로운 로마’로마')으로 천도한 서기 330년이 분수령이다.{{#tag:ref|공문서에서 "새로운 로마"로 쓰인 첫 사례는 기원후 381년 [[제1차 콘스탄티노폴리스 공의회]]의 법령에서 나온다. 여기서 이 말은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좌가 로마 총대주교좌보다 밑에 있다는 주장을 정당화하고자 쓰인다.<ref>{{harvnb|Benz|1963|p=176}}.</ref>|group="주"}}
 
4세기부터 6세기까지의 일련의 사건들이 로마 제국의 [[동방 그리스와 서방 라틴]]이라는 전환점으로 이어졌다. 324년부터 337년까지 황제였던 [[콘스탄티누스 1세]]는 제국을 재조직하여 콘스탄티노플을 새로운 수도로 삼았고, [[크리스트교]]를 합법화했다. [[테오도시우스 1세]]가 집권한 시기에 크리스트교는 제국의 공식 종교가 되었고 여러 다른 종교 행위는 금지되었다. 마침내 [[헤라클리우스]] 시기에 제국의 행정과 군사가 재조직되고 라틴어를 대체해 그리스어가 공식언어로 채택되었다.{{sfnm|Ostrogorsky|1969|1pp=105–07, 109|Norwich|1998|2p=97|Haywood|2001|3pp=2.17, 3.06, 3.15}} 이로 인해 로마 제국은 이어지고 있었고 그 전통은 유지되었지만,ㅍ현대 사학자들은 비잔티움 제국의 중심이 콘스탄티노플이었다는 것과 라틴 문화보다는 그리스 문화에 기원을 두고 있으며, [[동방 정교회]]라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고대 로마]]로부터 구별하고 있다.{{sfnm|1a1=Millar|1y=2006|1pp=2, 15|2a1=James|2y=2010|2p=5|3a1=Freeman|3y=1999|3pp=431, 435–37, 459–62|4a1=Baynes|4a2=Moss|4y=1948|4p=xx|5a1=Ostrogorsky|5y=1969|5p=27|6a1=Kaldellis|6y=2007|6pp=2–3|7a1=Kazhdan|7a2=Constable|7y=1982|7p=12|8a1=Norwich|8y=1998|8p=383}}
서기 330년 혹은 [[테오도시우스]] 대제의 사망인 395년 이후부터 1453년까지 존속했다. 제국은 중세 [[유럽]]에서 가장 막강한 [[전제 군주제]] 국가였고 한때 활발한 정복 사업으로써 [[로마 제국]]의 고토를 거의 되찾아 광활한 지중해 세계를 통일하여 그 중심지 역할을 하였고 심지어 중동 지역으로 진출하기도 하였다. 특히 수도인 [[콘스탄티노폴리스]]는 [[아시아]]와 유럽, [[흑해]], [[에게 해]]의 무역로에 자리 잡고 있어 수세기 동안 유럽에서 가장 부유한 도시였다.(전 세계 부의 3분의 2가 모인다고 할 정도) 게다가 제국은 외적인 [[사산 제국|사산 왕조 페르시아]]와 [[아랍 제국|아랍]]에 침략받아 영토를 잃기도 했으나 10세기 말 [[마케도니아 황조]] 시대에 국력을 회복하여 동지중해 패권국이 되어 [[파티마 왕조]]와 대결한다. 그러나 1071년 제국의 심장부인 [[소아시아]] 대부분을 [[셀주크 튀르크]] 세력에게 잃는다. [[12세기]]에 [[콤네노스 황조]]가 영토를 어느 정도 회복하였으나 [[안드로니코스 1세 콤네노스]] 몰후 제국은 쇠퇴기로 다시 접어든다. 1204년 [[제4차 십자군]]이 수도를 점령하여 제국 영토가 [[로마인]]과 [[라틴인]](서유럽인)의 각축장이 되면서 제국은 형편이 바뀔 수 없을 만큼 확실한 타격을 입었다. 1261년에 팔라이올로고스 황조가 정권을 탈취한 뒤, 수도를 수복하면서 제국을 재건했으나 [[14세기]] 후반 내전으로 인해 제국은 사실상 멸망했다. [[1453년]]에 [[오스만 제국]]이 침공하여, [[콘스탄티노폴리스의 함락]]으로 로마 제국은 완전히 멸망하였다.
 
제국의 국경은 여러 차례 변화했으며 쇠퇴와 수복의 순환된 과정이었다. [[유스티니아누스 1세]] 시기에 제국은 역사적으로 서로마 제국의 영토였던 서지중해 일대를 회복함으로써 최대 영토를 확보했다. 이 때 제국은 북아프리카, 이탈리아, [[로마]], 스페인 남부, 시칠리아, 크레타를 점령하고 2세기 동안 이 지역을 다스렸다. [[제7차 비잔틴-사산 전쟁]]으로 인해 제국의 자원은 소모되었고, 이로 인해 7세기 [[초기 무슬림 정복전쟁]] 당시 제국이 상당한 영토를 잃는 원인이 되었다. 무슬림의 정복 전쟁으로 인해 비잔티움 제국은 이집트, 시리아와 같은 부유한 지역을 잃었다.<ref>{{cite book |url=https://books.google.com/books?id=iSWPAgAAQBAJ |title=Warfare, State And Society in the Byzantine World 560–1204 |work= |page=47|isbn=978-1-135-36437-3 |author1=Haldon |first1=John |last2=Haldon |first2=Shelby Cullom Davis 3.0. Professor of European History Professor of History Hellenic Studies John |date=2002}}</ref> [[마케도니아 왕조]] 시기에 제국은 다시 팽창했고, 2세기 동안 지속되는 [[마케도니아 르네상스]]를 맞이했지만, 1071년 [[만지케르트 전투]]에서 [[셀주크 튀르크]]에게 패배하면서 [[소아시아]]를 잃게 되었다. 이후 튀르크족은 이 전투를 계기로 [[아나톨리아 지방]]에 정착하게 되었다.
 
[[콤니노스 왕정복고]] 이후 제국은 다시 부흥했으며, 12세기 콘스탄티노플은 유럽에서 가장 크고 부유한 도시였다.<ref>Pounds, Norman John Greville. ''An Historical Geography of Europe, 1500–1840'', p. 124. CUP Archive, 1979. {{ISBN|0-521-22379-2}}.</ref> 그러나 [[제4차 십자군]] 때 콘스탄티노플이 약탈당하고 함락되었으며, 옛 비잔틴 제국의 그리스계 국가들과 [[프랑크인의 지배|라틴계 국가들]] 사이에서 전쟁이 벌어졌다. 1261년 비잔티움 제국은 회복되었으나, 이미 그 영향력은 상당히 쇠퇴되었다. [[비잔틴-오스만 전쟁]] 동안 비잔티움 제국은 영토의 대부분을 오스만 제국에 잃었다. 1453년 [[콘스탄티노플의 함락]] 이후 비잔티움 제국은 완전히 멸망했다.<ref>{{cite web |url=http://www.shsu.edu/~his_ncp/EndByz.html |title=The End of the Byzantine Empire, 1081–1453 |deadurl=yes |archiveurl=https://web.archive.org/web/20150924101549/http://www.shsu.edu/~his_ncp/EndByz.html |archivedate=24 September 2015 |df=dmy-all }}</ref> 비잔틴 제국의 계승 국가였던 [[트레비존드 제국]]은 1461년 [[트레비존드 포위전]]으로 멸망했다.<ref>William Miller, ''Trebizond: The last Greek Empire of the Byzantine Era: 1204–1461'', 1926 (Chicago: Argonaut, 1969), pp. 100–06</ref>
== 국호 ==
{{참조|그리스의 이름}}
 
'비잔티움 제국'은 [[영어]]식으로 ‘the Byzantine Empire’라고 표기하며, [[대한민국]]에서는 이 영어식 표기를 그대로 써 '비잔틴 제국’이라고 불렀으나 최근에는 원어를 살려 비잔티움 제국으로 표기하거나 ‘동로마 제국’으로 쓰기도 한다.
 
1557년 [[서유럽]]에서 [[독일인]] 역사가 히에로니무스 볼프가 제국의 사료를 모은 로마 역사집(Corpus Historiæ Byzantinæ)을 출간하면서 칭하게 된 ‘로마’이란 표현은 콘스탄티누스 1세가 천도한 이후 [[콘스탄티노폴리스]]로 개명된 [[비잔티온]](기원전 667년에 [[메가라]]의 식민자들이 세운 그리스 도시)에서 나온 말이다. 이때부터 제국 수도의 구 명칭인 ‘비잔티움’은 사서나 시문 외에는 거의 쓰이지 않았다. 1648년 '루브르의 비잔티움'(''Byzantine du Louvre'', Corpus Scriptorum Historiæ Byzantinæ)이 출판되고, 1680년 [[뒤 캉주]]의 '비잔티움 역사'(Historia Byzantina)가 출판되면서 [[몽테스키외]]를 위시해 프랑스 작가들 사이에서 '비잔티움'이라는 표현이 널리 퍼져 친숙해졌다.<ref>Fox, [http://www.romanity.org/htm/fox.01.en.what_if_anything_is_a_byzantine.01.htm What, If Anything, Is a Byzantine?]</ref> 그이후 이 표현은 [[서방 세계]]에서 19세기에 일반 용어으로 굳어졌다.<ref>{{harvnb|University of Chile: Center of Byzantine and Neohellenic Studies|1971|p=69}}.</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