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편제 (영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3 바이트 제거됨 ,  11개월 전
 
== 등장인물 ==
;* [[김명곤]] : 유봉
: 이 영화의 주인공이자 떠돌이 소리꾼. 정처없이 각지를 방랑하며 동호,송화와 함께 판소리를 부르고 있다. 후에 동호가 판소리에 불만을 품고 떠나게 되자 송화에게 눈을 멀게하는 약을 먹여서 송화를 장님으로 만들었으며 수년후 한 폐가에 잠시 머물면서 씨암탉을 훔쳐 송화에게 먹이게 하였다가 닭주인 영감에게 닭털을 오리털이라고 속이고 씨암탉을 잡은 것이 발각되어 심한 매질을 당한 후 건강이 악화되어 죽었다. 죽기 전 송화에게 유언을 통해 자신이 송화의 눈을 멀게 했다고 고백하였다.
:배우 - [[김명곤]]
* [[오정해]] : 송화 역
이 영화의 주인공이자 떠돌이 소리꾼. 정처없이 각지를 방랑하며 동호,송화와 함께 판소리를 부르고 있다. 후에 동호가 판소리에 불만을 품고 떠나게 되자 송화에게 눈을 멀게하는 약을 먹여서 송화를 장님으로 만들었으며 수년후 한 폐가에 잠시 머물면서 씨암탉을 훔쳐 송화에게 먹이게 하였다가 닭주인 영감에게 닭털을 오리털이라고 속이고 씨암탉을 잡은 것이 발각되어 심한 매질을 당한 후 건강이 악화되어 죽었다. 죽기 전 송화에게 유언을 통해 자신이 송화의 눈을 멀게 했다고 고백하였다.
: 이 영화의 여주인공. 일찍이 부모를 여의게 되면서 유봉의 손에서 자랐으며 유봉으로부터 꾸준히 판소리를 익힌 후 판소리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갖게 된다. 유봉,동호와의 방랑 때 여러 사람들 앞에서 판소리를 잘 불렀었지만 동호가 떠나면서부터는 식음전폐에 판소리를 하지 않아서 유봉의 속을 썩히기도 했다. 나중에 유봉이 몸을 보호한다는 약이라며 눈을 멀게하는 약을 먹게 된 후 결국 앞이 안 보이게 되어 완전히 장님이 되고 만다. 유봉이 죽은 후에도 소리를 계속해왔으며 마지막 부분에서 드디어 이복동생인 동호와 판소리를 통해 재회하게 된다.
 
* [[김규철]] : 동호 역
;송화
: 이 영화의 남주인공. 이복누님인 송화를 찾기 위해 보성으로 내려왔으며 첫 부분에서 세월네의 소릿재 주막에 잠시 머물게 된다. 아버지 유봉으로부터 판소리를 배우기도 했으나 매우 서툰면이 많으며 청년이 되었을 때는 유봉과 판소리에 대한 불만감을 내품으며 결국 유봉과 실랑이를 벌인 끝에 떠나게 된다. 후에 서울로 올라간 후 지난날의 잘못을 후회하며 누님인 송화를 만나기 위해 보성 각지를 돌아다니다가 한 술집에서 송화와 판소리를 통해 극적인 재회를 하게 된다.
:배우 - [[오정해]]
* [[안병경]] : 낙산거사 역
이 영화의 여주인공. 일찍이 부모를 여의게 되면서 유봉의 손에서 자랐으며 유봉으로부터 꾸준히 판소리를 익힌 후 판소리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갖게 된다. 유봉,동호와의 방랑 때 여러 사람들 앞에서 판소리를 잘 불렀었지만 동호가 떠나면서부터는 식음전폐에 판소리를 하지 않아서 유봉의 속을 썩히기도 했다. 나중에 유봉이 몸을 보호한다는 약이라며 눈을 멀게하는 약을 먹게 된 후 결국 앞이 안 보이게 되어 완전히 장님이 되고 만다. 유봉이 죽은 후에도 소리를 계속해왔으며 마지막 부분에서 드디어 이복동생인 동호와 판소리를 통해 재회하게 된다.
: 유봉의 친구로 그림을 그리는 길거리 화공이다. 한자와 그림을 혼용한 그림을 주로 그리며 유봉에게 동호와 송화를 맡겨달라고 부탁까지 했지만 유봉이 이를 거절하였다. 후에 청년이 된 동호와 다시 만나게 되었으며 송화에 대한 일들을 알려준다.
 
* [[신새길]] : 금산댁 역
;동호
: 유봉의 아내이자 동호의 친어머니. 마을 대가집 잔치에 유봉이 불려온 것을 계기로 유봉과 인연을 맺게 되었다. 후에 유봉과 함께 마을을 떠났으며 후에 태기가 생겨 출산을 시도하게 되었지만 아이를 갖지 못하고 죽었다.
:배우 - [[김규철]]
* [[강선숙]] : 세월네 역
이 영화의 남주인공. 이복누님인 송화를 찾기 위해 보성으로 내려왔으며 첫 부분에서 세월네의 소릿재 주막에 잠시 머물게 된다. 아버지 유봉으로부터 판소리를 배우기도 했으나 매우 서툰면이 많으며 청년이 되었을 때는 유봉과 판소리에 대한 불만감을 내품으며 결국 유봉과 실랑이를 벌인 끝에 떠나게 된다. 후에 서울로 올라간 후 지난날의 잘못을 후회하며 누님인 송화를 만나기 위해 보성 각지를 돌아다니다가 한 술집에서 송화와 판소리를 통해 극적인 재회를 하게 된다.
: 보성 소릿재에서 소릿재 주막을 지키고 있는 여인. 동호에게 판소리를 들려주게 되며 송화가 장님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한때 송화에게 소리를 배웠던 적이 있었다.
 
* [[최동준]] : 송도상 역
;낙산거사
: 유봉의 친구로 유봉과 나머지 친구들과 만찬을 하게 되었을 때 유봉이 친구들과 실랑이를 하게 되자 유봉과 단둘이 남으면서까지 얘기를 계속했으며 후에 유봉이 자신의 집으로 오게 되자 '옥중가' 를 득음하였다.
:배우 - [[안병경]]
:배우 -* [[이인숙 (배우)|이인숙]] : 도상처 역
유봉의 친구로 그림을 그리는 길거리 화공이다. 한자와 그림을 혼용한 그림을 주로 그리며 유봉에게 동호와 송화를 맡겨달라고 부탁까지 했지만 유봉이 이를 거절하였다. 후에 청년이 된 동호와 다시 만나게 되었으며 송화에 대한 일들을 알려준다.
: 도상의 아내. 유봉에게 찻잔을 건네주면서 잠깐 등장한 적이 있었다.
 
* [[최종원]] : 천가 역
;금산댁
: 송화를 찾으러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발견하게 되어 들리게 된 송화를 위탁하고있는 술집의 주인. 나중에 가서야 동호와 송화의 관계를 알게 된다. 착하고 인정이 많은 성격이다.
:배우 - [[신새길]]
유봉의 아내이자 동호의 친어머니. 마을 대가집 잔치에 유봉이 불려온 것을 계기로 유봉과 인연을 맺게 되었다.
후에 유봉과 함께 마을을 떠났으며 후에 태기가 생겨 출산을 시도하게 되었지만 아이를 갖지 못하고 죽었다.
 
;세월네
:배우 - [[강선숙]]
보성 소릿재에서 소릿재 주막을 지키고 있는 여인. 동호에게 판소리를 들려주게 되며 송화가 장님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한때 송화에게 소리를 배웠던 적이 있었다.
 
;송도상
:배우 - [[최동준]]
유봉의 친구로 유봉과 나머지 친구들과 만찬을 하게 되었을 때 유봉이 친구들과 실랑이를 하게 되자 유봉과 단둘이 남으면서까지 얘기를 계속했으며 후에 유봉이 자신의 집으로 오게 되자 '옥중가' 를 득음하였다.
 
;도상 처(妻)
:배우 - [[이인숙 (배우)|이인숙]]
도상의 아내. 유봉에게 찻잔을 건네주면서 잠깐 등장한 적이 있었다.
 
;천가
:배우 - [[최종원]]
송화를 찾으러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발견하게 되어 들리게 된 송화를 위탁하고있는 술집의 주인. 나중에 가서야 동호와 송화의 관계를 알게 된다. 착하고 인정이 많은 성격이다.
 
== 원작과의 차이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