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12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2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2017년 3월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동창리 미사일 기지]]에서 액체연료 로켓엔진 연소시험을 참관했다. 조선은 이를 "318 혁명"이라고 불렀다. 5월 14일 발사한 화성 12호의 사진에서 318 혁명이라는 로켓 분사 모습과 동일한 사진이 공개되었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액체연료 로켓엔진의 추력을 100톤으로 추정했다.
 
2016년 9월 조선이 80톤 추력이라며 연소시험을 공개했다. [[조선백두산 신형 우주발사체엔진]] 참조. 2017년 3월 연소시험은 80톤 추력의 주엔진 옆에, 4개의 작은 보조엔진이 새로 추가되어 80톤 보다 추력이 증가되었다.<ref>北, 미본토 겨냥 ICBM 엔진 공개…완성 단계 들어간 듯, MBN, 2017-03-19</ref> 연소시험장을 참관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엔진 연소시험을 높이 평가하고 "오늘 이룩한 거대한 승리가 어떤 사변적 의의를 가지는가를 온 세계가 곧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f>北, '美본토 겨냥' ICBM 엔진 공개…보조엔진 달아 안정성 높여(종합), 연합뉴스, 2017-03-19</ref>
 
==백두엔진==
2014년 8월 14일, [[마이클 엘먼]]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선임연구원은 "그 어떤 국가도 그렇게 짧은 시간에 중거리 미사일 기술에서 ICBM으로 전환한 적이 없다"면서 "조선은 외부로부터 고성능 액체추진 엔진(LPE)을 획득했다. 불법적 방법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왔을 것으로 보인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ref>NYT "北 ICBM 엔진 암시장서 조달…우크라이나 공장 배후 의심"(종합2보), 연합뉴스, 2017-08-15</ref> 2015년 파산위기까지 맞은 우크라이나 국영 [[유즈마쉬]]가 [[RD-250]] 엔진을 암시장을 통해 조선에 팔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엘먼 연구원은 [[유즈마쉬]]와 연계를 맺고 있는 러시아의 거대 미사일 기업 [[에네르고마쉬]]도 역할을 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그는 상당수의 RD-250 엔진 재고가 러시아에도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