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5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중화인민공화국 표}}
'''중화인민공화국'''({{zh-stp|s=中华人民共和国|t=中華人民共和國|p=Zhōnghuá Rénmín Gònghéguó|h=중화런민궁허궈}} {{소리|Zh-Zhonghua renmin gongheguo.ogg}} {{llang|en|People's Republic of China}})은 [[동아시아]]<ref>일반적으로 [[베이징]] 기준의 [[동아시아]]로 분류되지만, 영토가 넓어 [[중앙아시아]]와 [[동남아시아]]에도 걸쳐 있다.</ref>에 있는 [[공화국]]이다. 줄여서 '''[[중국]]'''<ref>보통 중국이라는 명칭은 전세계적으로 중화인민공화국 영토에서 [[중국공산당]]의 직접 통치를 받는 지역, 즉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한 지역으로 통용된다.</ref>(中國, {{zh-stp|s=中国|t=中國|p=Zhōngguó|h=중궈}})이라고도 한다.
 
수도는 [[베이징 시|베이징]](北京)이고, 최대 도시는 [[상하이 시|상하이]](上海)이다. 주요 도시로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난징]], [[시안]], [[푸저우]], [[칭다오]], [[톈진]], [[옌타이]], [[항저우]] 등이 있다. 세계 최대의 인구와 넓은 국토 때문에 [[중국 대륙]]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 중국 공산당 일당독재 ===
3권 분립을 특징으로 하는 서구의 [[정치]]와 달리 '''전국인민대표회의'''가 사법과 행정을 감독하도록 하는 [[민주집중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중국공산당]]에 의한 사실상의 일당독재 체제이다(혹은 일당 집권, 다당 협상 체제라 일컫는다). 그 외에 8개의 정당(‘민주제당파(民主諸黨派)’라 부름)이 존재하지만 중국공산당의 지도를 따르고 있으므로 사실상 정치적인 영향력을 거의 갖지 못한다.
 
다만 2017년 민주주의 지수 기준으로 공산당원 추천하에는 선거의무가 마지막으로 생겼다(기존0에서 0.07상승)
 
 
=== [[정치국 상무위원회]] ===
실제로 국정을 움직이는 것은 ‘당(黨)’이며, 당의 최고 지도집단인 정치국이 있고 정치국안에 상설집행기관인 정치국 상무위원회(政治局常務委員會)가 권력을 장악하는 구조이다.
 
=== 말단 행정기구 ===
 
===== 냉전 붕괴 이후 =====
[[1989년]] 12월 [[냉전]] 종식이 선언되고, 1989년 5월에 소련의 고르바초프가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여 중-소관계가 정상화된 것은 한-중 수교의 중요한 계기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아울러 노태우 정부의 한-소 수교의 성공이 중화인민공화국에게도 영향을 미쳐 한중 수교를 앞당겼다고 할 수 있다.<ref>{{웹 인용|url= http://contents.archives.go.kr/next/content/listSubjectDescription.do?id=002919|제목= 한-중 수교 (1992.8)|확인날짜= 2009-07-11|형식= |웹사이트= 국가기록원 나라기록|저자= (성신여대 산학협력단)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등|보존url= https://web.archive.org/web/20111012073757/http://contents.archives.go.kr/next/content/listSubjectDescription.do?id=002919|보존날짜= 2011-10-12|깨진링크= 예}}</ref> [[1992년]] [[8월]]에 [[대한민국]]은 [[중화민국]]과 단교하고 중화인민공화국과 수교하였다. 수교와 동시에 많은 문화교류를 통해서 한류 및 중류(中流)가 각국으로 퍼져나갔다. 그러나 [[2008년]] [[4월 27일]] [[대한민국]] [[서울]]에서 열린 [[2008년 하계 올림픽|2008년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에서 재한 중국인 및 중국인 유학생들의 폭력 사태로 인해 [[한국인]] 및 [[외국인]]이 부상을 당한 사건이 발생하였다.(→ [[2008년 중국인 성화봉송 폭력시위 사건]]) 이 때문에 각국 사이에 반한·반중 감정이 생겨나는 등 위화감이 조성되고 있다.
 
대한민국의 대(對)중화인민공화국 수출은 1168억3783만USD, 중화인민공화국의 대(對)대한민국 수출은 715억7360만USD(각 2010년)에 달하여 중화인민공화국은 대한민국에 있어서 제1의 수출, 수입국이다. 한편, 대한민국의 대(對)홍콩 수출은 252억9434만USD, 홍콩의 대(對)대한민국 수출은 19억4593USD(각 2010년)에 달하여, 홍콩은 대한민국에 있어서 제4위의 수출국, 제32위의 수입국이다.<ref>{{웹 인용 |url= http://stat.kita.net/ | 제목 = 국가별 수출입 | 출판사 = 한국무역협회 }}</ref> 양국 사이에는 대한항공이 중국 내 20개 도시에서 26개 노선을, 아시아나 항공은 22개 도시 30개 노선을 각각 운항 중이다. 2010년 8월, 대한항공은 83%, 아시아나항공은 83.6%의 탑승율을 기록했다. 8월 한달 동안, 각각 35만2천명과 29만4천명의 탑승객을 운송하였다.<ref name="biz.chosun.com">{{뉴스 인용 |url =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9/05/2010090500823.html | 제목 = 중국 노선 탑승률 사상 첫 80% 돌파 | 출판사 = 조선일보 | 날짜 =2010-09-06}}</ref> 대한민국 남자들의 국제결혼을 아내의 출신지 별로 볼 때, 중화인민공화국 국적의 여자가 가장 많다. 2000년 3,566건 (전체 6,945건 중 51%)에서 2008년 13,203건(전체 28,163 건 중 46.8%)으로 증가하였다.<ref>{{웹 인용 |url= http://www.kosis.kr |제목= 한국인 남편의 혼인종류/외국인 아내의 국적별 혼인 |확인날짜=2009-07-11 |형식= HTML |웹사이트= 국가통계포털}}</ref>
===== 북한 5차 핵실험 이후 =====
2016년 9월 북한이 [[2016년 9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 실험|5차 핵실험]]을 단행했고, 탄도 미사일 탑재용 소형 핵탄두를 최초로 핵폭발 실험을 하면서, 한반도 [[대한민국의 사드 배치 논란|사드 배치]](THAAD)가 가속화 되었다. 2016년 12월 방한한 천하이 중국 외교부 부국장은 한국 외교부의 연기 요청을 거부하고, 일방적으로 입국한 뒤, "소국이 대국에 대항해서 되겠냐"며 한국의 위상을 폄훼했고, 또 "너희 정부가 사드 배치를 하면 단교 수준으로 엄청난 고통을 주겠다"는 협박성 발언까지 했다.<ref>http://news.kbs.co.kr/news/view.do?ncd=3406579&ref=A</ref><ref>http://www.hani.co.kr/arti/politics/diplomacy/777429.html</ref>
 
2017년 1월 9일, 중국 폭격기 등 군용기 10여대가 사전 통보 없이 [[대한민국]] [[제주도]] 남방 [[이어도]] 인근 동해상에 진입하자 [[대한민국 공군]] 전투기가 급출격해 맞불 대응에 나섰다. 중국 군용기들이 [[대한민국]] [[제주도]] 남방 [[이어도]] 인근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대거 기습 침범하며 동해에 진출한 것에 대해 중국 관영 매체가 중국군이 커져서 활동 영역의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나섰다.<ref>http://www.sedaily.com/NewsView/1OARK82A4A</ref>
한반도 사드 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중국이 러시아판 사드를 도입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 핵도발 대응책인 한국 사드에 보복하고 있다. 러시아가 개발한 사드 [[S-400]]은 미국의 사드와 매우 유사한 러시아판 사드이다. [[대한민국]] 전역을 감시할 수 있는 레이다망에 항공기와 탄도미사일은 물론, 스텔스 전투기까지 요격할 수 있다. 중국은 러시아판 사드 2개 포대를 도입해 2017년부터 실전 배치한다.<ref>http://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1/12/2017011290206.html</ref> 레이다망 사거리가 400km로 미국판 사드보다 길어서 한반도와 대만 인근에서 작전을 하는 미국 스텔스 전투기를 위협한다. 러시아판 사드가 중국 산둥반도에 배치 된다면 유사시 한반도 지역에서의 한미 군용기 활동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ref>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11/11/0200000000AKR20161111140400009.HTML?input=1195m</ref> 한반도 사드 배치는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는 중국이 국가의 주권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며 러시아판 사드를 실전 배치 한 것이다.<ref>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60217001182</ref>
==== 문제점 ====
중화인민공화국에는 고도 경제 성장의 이면에, 농업의 저생산성, 농촌의 황폐, 농민의 저소득이라는 3농 문제가 심각하여 경제성장을 방해하는 요인이 되었다. 도시와 농촌의 수입격차가 계속 확대하면서 토지 수용에 과한 쟁의도 빈발한다.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농업생산진흥책과 농업세의 폐지 등에 열의를 보여서, 2007년 3월의 제10기 전인대 제3회 회의에서는, 물권법을 제정하여 토지사용권의 물권화를 인정하고 농촌대책비를 긴급 증편하여, 농촌의 의료와 교육에 대한 보조금의 증액을 결정하였다.
 
 
중국은 현재 교통 인프라의 업그레이드를 광범위하게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최근까지, 중국의 경제는 인프라 개발 부족에 불구하고, 교통 인프라를 개발할 여력이 부족했었다. 그러나 이제 중국 정부는 경제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물자를 수송하고 사람을 이동시키기 위한 효과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기 시작하였다. [[세계 은행]]의 1990년대 중반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열악한 교통 인프라로 인하여 손실되는 물류량이 중국 GDP의 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물류 비용은 생산 원가의 20%로서 미국의 10%, 기타 선진국의 5%와 크게 대비된다. 중국의 항구는 수로의 이용을 위해 크게 개선되고 있으며 공항 설비도 향상되고 있다. 건설 장비, 엔지니어링, 콘테이너 보안, 전자산업, 안전 도구와 같은 교통 관련 산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인구증가율은 0.52%(2010년~2015년)이며 1995년 이후 1% 미만의 낮은 증가율을 지속하고 있다.
유엔추계에 의하면 2050년에 약 16억 명의 최고점에 도달하고 이후에는 점진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1979년부터 인구 억제책으로서 한 부부에 한 자녀라고 하는 정책이 실시되고 있다. 1자녀 가정에는 장려금, 학교에의 우선 입학 등의 혜택이 주어지나, 위반한 자에게는 반대로 벌금이 부과된다. 그러나 농촌 지역에서는 다(多)자녀가 다복이라는 전통적 가치관이 근본적으로 강하여, 정책이 형해화된 지역도 많다. 중위 연령은 37.0세이며 2015년 노인 인구 비율이 9.55%로 고령화 사회에 해당한다.
 
2040년경에는 65세 이상의 노령 인구가 20%에 달하고, 초고령 사회가 도래하고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이것을 반영한 것인지, 정부는 2002년 9월 1일에 "인구와 계획 출산법"을 시행하여, 조건부로 1자녀 정책을 완화하였다.<ref name="고쿠분 료세" /> {{Rp|497}} <ref>[http://esa.un.org/unpd/wpp/Download/Standard/Population/, UN 경제 사회국 인구 분과] UN 세계 인구 추계 2015년 판</ref>
 
중국은 56개 [[민족]]이 거주하는 다(多)민족 국가이다. [[한족]](漢族)이 전체 인구의 92%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외 55의 소수 민족 56개 족들이 8%를 차지하고 있다. 소수 민족 중 인구가 100만 명 이상인 민족은 [[좡족]](壯族), [[몽골족 (중국)|몽골족]](蒙古族), [[조선족]](朝鮮族), [[티베트족]](藏族), [[위구르족]](維吾爾族), [[만주족]](滿洲族, 滿族), [[후이족]](回族) 등 18개 민족이다. 반대로 [[뤄바족]](珞巴族) 등 인구가 3천 명 이하인 민족이나, 민족을 구별할 수 없는 73만 명(2000년 시점)의 사람들도 있다. 어뤄스족도 있는 편인데, 이들은 러시아계의 후손이다.
 
전통적으로는 부계 중심의 가족, 확대 가족이며 조상 숭배를 강조한다. 아들의 출산을 통해 가족의 혈통을 계승하려 한다. 효도를 중시하며, 결혼은 가문의 관심사이자 대(代)를 잇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현재는 핵가족화 추세이나 농촌은 대가족 제도를 계속 유지한다. 연애 결혼과 중매 결혼이 공존하며, 가족 중심적이고 이혼율이 증가 추세에 있다. 그러나 다른 나라들보다는 낮은 편이다.<ref>고등학교 기술·가정 교과서 '천재교육' 2. 가정 생활 문화 - 세계 여러 나라의 가족 생활 문화 - 중국의 가족 생활 문화</ref>
((파일:중국의 연령별 인구.jpg (thumb)
 
=== 언어 ===
[[로마 교황청]]과의 교류가 단절되어 있다. [[2006년]]에는 [[쉬저우 시|쉬저우]] 교구장인 천위룽 주교가 로마 교황청과의 협의없이 천주교 주교 서품을 집전하여 교황청과 갈등을 겪기도 했다.<ref>[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china/175372.html 중국, 또 천주교 주교일방 임명 한겨레 2006년 11월 30일 이상수 기자]</ref>
현재 [[중국 공산당]]에서 인정하는 천주교 단체는 다음 3개이다.
* [[중국천주교애국회]](中国天主教爱国会, 약칭 애국회) - 중국 공산당의 영도에 따르는 천주교회 단체이다. [[1942년]]부터 [[중화민국]]과 외교관계를 가지고 있던 [[로마 교황청]]은 [[국공 내전]] 이후인 [[1951년]]에 [[중국 공산당]]이 주중 교황사절을 추방하고 천주교회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자 중화인민공화국과의 관계는 악화일로에 들었으나, 중국 대륙에서의 천주교 전파를 위해 중국 천주교애국협회의 천주교회에 대한 정책을 존중할 생각이라는 피에트로 삼비 [[바티칸]] 대사의 말을 예샤오원 중국 국가종교사무국장이 전하는 등 [[로마 교황청]]과의 관계가 어느정도 개선되고 있으며<ref name=autogenerated1>[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china/271421.html 바티칸-중국 ‘화해’ 급진전 한겨레 2008년 2월 22일 유강문 기자]</ref> 교황청은 신임 베이징 주교 임명을 승인한 바도 있다. 현재 바티칸 교황청 홈페이지에는 중국어 웹페이지도 개설되어 있다.<ref>[http://www.vatican.va/chinese/index.html 바티칸 교황청 중국어 누리집]</ref> 하지만 [[종교의 자유]]가 없는 중국 내 종교상황에 대한 개선 등의, 중국 공산당 정부가 해결해야 할 숙제들도 있다.<ref name=autogenerated1 />
* [[중국천주교교무위원회]](中国天主教教务委员会)
* [[중국천주교주교단]](中国天主教主教团)
 
* [[중국기독교삼자애국운동위원회]](中国基督教三自爱国运动委员会) - 중국 [[개신교회]]는 특정한 교파 구분 없이, [[1957년]] 중국기독교삼자애국운동위원회로 통일되었다. [[성공회]](聖公會)도 여기에 속해있다.<ref>절강교구 주교인 정광훈(丁光训)이 주석을 맡기도 하였다. [http://viamedia.or.kr/2001/06/03/63 주낙현 신부의 성공회 이야기]</ref>
* [[중국기독교협회]](中国基督教协会) - 중국 [[개신교회]]가 외부와 단절하지 않았다는 뜻으로 현재 [[세계 교회 협의회]](WCC)에서 활동하고 있다.
 
==== 가정교회 ====

편집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