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삼국통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15 바이트 추가됨 ,  10개월 전
잔글
2001:4430:4143:58A5:7D9:D8C1:2084:6CD2(토론)의 편집을 TedBot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태그: m 모바일 웹
잔글 (2001:4430:4143:58A5:7D9:D8C1:2084:6CD2(토론)의 편집을 TedBot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태그: 되돌리기
[[연남생]]{{항복}}<br />
[[연남건]]
|지휘관3 = '''당나라'''<br />[[당 태종]]<br />[[당 고종]]<br />[[측천무후]]<br />[[이세적]]<br />[[장손무기]]<br />[[김정은설인귀]]
|병력1 =
|병력2 =
== 배경 ==
신라는 [[6세기]] [[법흥왕]] 때에 이르러 율령(律令)과 관제를 반포하고, [[이차돈]]의 순교를 거쳐 [[불교]]를 국교로 정한 이후 불교정신을 바탕으로 내부의 결속을 다지며 통치 체제를 정비하고 국력강화의 사상적 기반을 마련하였다. 이 시기에 신라는 [[금관가야]]를 흡수하였고, 국호를 사로국, 서라벌에서 덕업을 일신에 망라한다는 뜻의 '신라(新羅)'로 개칭하였다.
 
법흥왕의 뒤를 이은 [[진흥왕]]은 국가 발전을 위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하여 [[화랑도]]를 국가적인 조직으로 개편하고, 불교 교단을 정비하여 사상적 통합을 도모하였다. [[진흥왕]]은 [[554년]] [[관산성 전투]]에서 [[백제]] [[백제 성왕|성왕]]을 전사시킴으로써 한강 유역의 패권을 장악하였고, 동북쪽으로는 [[함경남도]] 지역까지 영토를 확장시켰다.
 
[[진흥왕]] 집권 이후 신라는 고구려, 백제와의 삼국 간 항쟁을 주도하기 시작했고, 고구려가 [[당나라]]의 침략을 막아내던 기간에는 [[진골]]에 속하는 왕족인 [[김춘추]]가 [[가야]]계 세력의 필두인 [[김유신]]과 제휴하여 권력을 장악한 후에 집권 체제를 강화하였다.
 
== 전개 과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