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타르 1세 (세르비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Robot: Automated text replacement (- 수 밖에 + 수밖에)
잔글 (로봇이 더함: zh:彼得一世 (塞尔维亚))
잔글 (Robot: Automated text replacement (- 수 밖에 + 수밖에))
알렉산다르 국왕은 아버지와 사이가 좋지 못했다고 한다. 아버지인 밀란 국왕 역시 돈을 많이 썼지만, 밀란의 경우는 [[나세르 앗딘 샤]]의 경우처럼 국가의 발전을 위해 투자했다. 알렉산다르는 반대였다.
 
알렉산다르는 자신이 스깬덜(Scandal의 [[미국]]식 발음임!)이었으므로, 역시 스깬덜과 친할 수 밖에수밖에 없었다. 밀란도 퇴위하기 전에는 알렉산다르에게 스깬덜과 친하게 지내지 못하게 경고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알렉산다르는 이미 향락에 젖었기 때문에 [[세르비아]] 국민들에게 원성을 살 수 밖에수밖에 없었다. 일부는 '알렉산다르 때문에 왕실의 체면이 구겨졌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너무 이기적이었기 때문에 자신의 권력을 위해서라면 헌법을 파기하는 것도 서슴치 않았다. 반동 정치 뿐만이 아니었다. 경제력을 아예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에 떠맡기기까지 하였다. 그 때문에 국민 소득은 더더욱 줄어들었고, 기근으로 죽은 자도 많은데 정작 알렉산다르는 신경도 쓰지 않았다.

편집

56,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