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 바이트 추가됨 ,  5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아돌프 히틀러'''({{llang|de|Adolf Hitler}}, [[1889년]] [[4월 20일]] ~ [[1945년]] [[4월 30일]])는 [[독일]]의 [[국가 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나치스]]의 지도자이자 [[나치 독일]]의 [[총통]]이다.
 
뛰어난 웅변술과 감각의 소유자였던 히틀러는 [[제1차 세계 대전]]의 패전국으로 [[베르사유 체제]] 이후 피폐해진 독일을 경제 발전으로 이끌었다. 이후에 독일 [[민족]] 생존권 수립 정책을 주장하며 [[자를란트]]의 영유권 회복과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병합|병합]], [[체코슬로바키아]] 점령, [[폴란드]] [[폴란드 침공|침공]] 등을 일으키며 [[제2차 세계 대전]]을 일으켰다. 전쟁 중 그의 유대인 말살 정책으로 인해 수많은 [[유대인]]들이 [[아우슈비츠 수용소]]와 같은 [[나치 강제 수용소]]의 [[가스실]]에서 학살당했다. 또한 히틀러는 상당수의 폴란드 사람들에게까지도 유태인이라유대인이라고 모함하여 유태인과유대인과 마찬가지로 강제수용소의강제 수용소의 가스실에서 같이 학살했다. 나치 독일에 의해 학살된 사람들 가운데에는 [[집시]]와 [[장애인]]도 있었다.
뛰어난 웅변술과 감각의 소유자인 히틀러는 [[제1차 세계 대전]]의 패전국으로 [[베르사유 체제]] 이후 피폐해진 독일을 경제 발전으로 이끌었다.
 
이후에 독일 [[민족]] 생존권 수립 정책을 주장하며 [[자를란트]]의 영유권 회복과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병합|병합]], [[체코슬로바키아]] 점령, [[폴란드]] [[폴란드 침공|침공]] 등을 일으키며 [[제2차 세계 대전]]을 일으켰다. 전쟁 중 그의 유대인 말살 정책으로 인해 수많은 [[유대인]]들이 [[아우슈비츠 수용소]]와 같은 [[나치 강제 수용소]]의 [[가스실]]에서 학살당했다. 또한 히틀러는 상당수의 폴란드 사람들에게까지도 유태인이라 모함하여 유태인과 마찬가지로 강제수용소의 가스실에서 같이 학살했다. 나치 독일에 의해 학살된 사람들 가운데에는 [[집시]]와 [[장애인]]도 있었다.
 
승승장구하며 전세를 확장하던 독일은 [[스탈린그라드 전투]]와 [[북아프리카 전선]]에서 패배하였고 히틀러는 [[1945년]] [[4월 29일]] 소련군에 포위된 [[베를린]]에서 [[에바 브라운]]과 결혼한 뒤 이튿날 [[베를린]]의 총통관저 지하 벙커에서 [[시안화칼륨]] 캡슐을 삼키고 권총으로 자신을 쏘아 [[자살]]했다.<ref>[http://news.bbc.co.uk/2/hi/europe/1800287.stm Hitler's final witness.] BBC News, [[2002년]] [[2월 4일]].</ref>그러나 독약 캡슐을 쓰지 않고 권총 자살을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ref>히틀러 평전, 요하임 페스트, 푸른 숲.</ref>
히틀러는 그림을 그리기를 좋아했다. 히틀러는 비엔나 콩쿨 대신 린츠 실업학교로 진학하면서 화가로서의 그의 생활이 단절되는 듯 싶었다. 그러나 히틀러는 그 이후에도 꾸준히 '아돌프 히틀러의 자화상', '[[성모 마리아와 유년 시절의 예수]](1913)', '바다의 야상곡(1913)' 등의 다수의 그림들을 남겼다. 현재 히틀러의 작품 중 한 점이 한화로 10억원에 해당되는 금액에 경매 낙찰되기도 했다. 그의 그림은 화가로서도 상당한 경지에 이른 작품인데도, 작품성이 아니라 [[독재자]]가 그린 [[그림]]들이라는 화가의 인물적 특징이 더 관심을 받았다.[http://fahl.hanyang.ac.kr/bbs/board.php?bo_table=meterials_drawing&wr_id=932&sfl=&stx=&sst=wr_datetime&sod=asc&sop=and&page=61#1][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117&aid=0000032968][http://www.solarnavigator.net/history/adolf_hitler.htm]
 
이에 유태인들은유대인들은 히틀러가 그린 그림들을 나치의 잔재로 인정하였으며 이 때문에 유태인들은유대인들은 히틀러가 그린 그림을 경매에 올리지 못하도록 법으로 제정하는 것을 시도하기도 했다. 또한 유태인들은유대인들은 히틀러가 남긴 작품들을 모두 소각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2012년 1월 29일에 아돌프 히틀러 작 바다의 야상곡은 슬로바키아에서 온라인 경매에 올라왔는데 한화로 4천7백만원에 낙찰되었다. 이는 최초경매가 1천6백만원의 3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 제1차 세계 대전 ===
==== [[독일 제국]]으로 ====
[[1913년]]에 [[바이에른 주]]의 뮌헨으로 갔다. 히틀러가 뮌헨으로 간지 얼마 안 됐을 무렵이었다. 오스트리아로부터 체포 영장을 들고 온 수사관들이 히틀러를 찾은 것이다. 이유는 히틀러가 오스트리아 군 징집을 거부하고 독일로 도망갔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히틀러는 이때 "몸이 허약하여 도저히 군복무를 할 수 없다"고 말하였고 면제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히틀러가 병역을 거부한 것은 몸이 허약해서가 아니었다. 진짜 이유는 슬라브족과 유태인으로유대인으로 혼탁한 오스트리아군에서 군복무를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미 오스트리아는 그에게 조국이 아니었고, 그의 조국은 순수 독일인들로 구성된 독일 제국이나 다름없었다. 그가 오스트리아의 징집을 거부한 것도 그 때문이다.
 
[[1914년]] [[제1차 세계 대전]]이 일어났다. 뮌헨 오데온 광장에서 전쟁을 선포하는 장교 앞에서 환호하는 군중들 사이에 기쁨에 겨운 표정을 짓고 있는 히틀러가 우연히 촬영되었다. 히틀러는 즉시 바이에른 16보병연대 입대를 자원했다. 그에게 진정한 마음의 조국인 독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 [[1950년]] [[3월]]경에 [[아르헨티나]]에서 히틀러로 추측되는 사람이 목격되었다는 설이 있으며 히틀러의 아들이 아르헨티나 사람이라는 설이 있다. 실제로 독일의 신문에는 히틀러의 아들이 아르헨티나에 생존했다는 내용이 실리기도 했다.
* [[이오시프 스탈린|스탈린]]이 히틀러 사후인 [[1946년]]에도 그를 찾아내서 제거하라는 명령을 [[NKVD]]에 내렸다.
* 제라드 윌리엄스라는 사람이 히틀러의 부하의 증언을 토대로 한 주장에 의하면 히틀러는 벙커에서 자살을 위장하기 위해 대역을 살해하고 그 길로 비행기를 타고 [[아르헨티나]]의 [[마르델플라타]]로 도주에 성공하였으며 그 길로 안데스 산맥 기슭에 숨어들어간 뒤 [[1962년]] [[2월 13일]]까지 천수를 모두 누리고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이는 히틀러를 직접 아르헨티나까지 데려다 준 비행기 조종사의 증언까지 확보한 상태에서 제기된 주장이다. 이에 제라드 윌리엄스는 덧붙여 주장하기를 히틀러의 시체라고 발견된 유골은 히틀러가 아니라 히틀러와 체격이 비슷한 40살 이하의 러시아 여성이라고 주장하며 히틀러가 1945년에 사망한 사실을 강력하게 부정하고 있다.<ref>[http://news.donga.com/3/all/20111020/41251330/1 "히틀러 늙어 죽었다"...1962년 2월 13일 사망?]《동아닷컴》</ref>이 주장에 의하면 아르헨티나에 도착한 히틀러 부부는 나치 독일 시절 유태인에게유대인에게 약탈한 금과 보석을 팔아 생계를 유지했다고 한다.
 
이 밖에도 다른 주장들이 있으나 확실한 근거는 없다. 그리고 이후 그의 행방에 대해서는 남극에 있는 비밀 기지로 도망갔다거나, [[소비에트 연방]]에서 거주하다 [[1971년]] 사망했다거나, [[아르헨티나]]로 도망가거나 심지어는 [[지구]]를 떠나 [[달]]로 도주했다는 등의 설들이 있으며, 그의 여러가지 생존설은 영화나 소설의 소재가 되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