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응대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6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 생애 ==
1441년(세종23) 영흥대군(永興大君)으로 봉해졌으며, 1443년(세종25)에 역양대군(歷陽大君)으로, 1447년(세종29)에 다시 영응대군(永膺大君)으로 개봉되었다. 대군은 원래 [[대방군부인 송씨|여산 송씨]]와 결혼하였으나 송씨는 병을 이유로 내쫓겼다.<ref>《조선왕조실록》, 세종 123권, 세종31(1449) 3월 18일 1번째기사</ref> 세종의 명으로 송씨가 쫓겨난 뒤 영응대군은 참판 정충경의 딸 해주 정씨를 춘성부부인으로 맞이하였다. 후에 세종은 춘성부부인의 동생인 정종을 [[경혜공주]]와 혼인시키는데, {{출처|날짜=2012-03-05|이는 영응대군이 단종의 후원세력이 되기를 바라면서 수양대군을 견제하려는 세종의 심모원려였다.}} 그러나 수양대군은 이를 간파하고 본부인을 잊지 못하는 영응대군을 늘 송현수(대방부부인의 오빠)의 집에 데리고 다녔다.<ref>송현수는 [[조선 단종|단종]]비 [[정순왕후 (단종)|정순왕후]]의 아버지로 대방군부인 송씨는 정순왕후의 친고모이기도 하다.</ref> 이러한 잠행으로 영응대군은 궐 밖에 있는 송씨와의 사이에서 두 딸까지 두었고, [[1453년]](단종1) 단종은 결국 춘성부부인을 폐출시키고 송씨를 다시 부인으로 맞아들이게 했다.<ref>《조선왕조실록》, 단종 9권, 단종1(1453) 11월 28일 4번째기사</ref> 계유정난 때 수양대군이 김종서를 척살하러 가면서 김종서를 유인하기 위해 썼던 이야기도 영응대군의 부인 문제였다.{{출처|날짜=2012-05-31}} 영응대군이 죽고 난 뒤 송씨는 절을 짓고 승려를 가까이 했는데 그 중 [[학조]]와 사통했다는 이야기를 [[김일손]]이 사초에 적어 큰 파문을 일으켰다.<ref>《조선왕조실록》, 연산 30권, 연산4(1498) 7월 12일 6번째기사</ref>
 
글씨와 그림에 뛰어나고 음률(音律)에 밝았으며, 세종시대 때에는 고려 말의 최무선이 만든 화약 병기 주화(走火)를 발전시킨 신기전(神機箭) 개발에 큰 도움을 주기도 한다. 세조 9년에는 '[[명황계감]](明皇誡鑑)'을 한글로 번역하였다. 세종은 여러 아들들 중에서도 영응대군을 특별히 사랑하여 총애하였고<ref>《조선왕조실록》, 세종 124권, 세조31(1449) 6월 26일 1번째기사</ref> [[1450년]] 그의 저택인 동별궁(東別宮)에서 승하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