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3 바이트 제거됨 ,  5개월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서얼'''(庶孼)은 [[양반]]의 자손 가운데 [[첩]](妾)과의 사이에서에서 나온 자손을 말하는 것으로뜻하며, [[양인]](良人) 신분에 속하는 첩이 낳은 '''서자'''(庶子)와 [[노비|천민]](賤民)에 속하는 첩이 낳은 '''얼자'''(孼子)를 함께 이르는 말이다. 또한, 서자와 얼자의 자손들도 비록 그 서자와 얼자의 정실부인에게서 태어났어도 서얼로 불렸다. 서얼 출신 임금으로는 [[조선 선조]], [[조선 인조]], [[조선 영조]], [[조선 철종]] 등이 있다.
 
== 개설 ==
서얼은 [[고려]]말, [[조선]]초기에는 아버지의 신분에 따라 형식적으로 [[양반]]의 신분에 속하였으며, 이후에도 법적으로는 양반이었지만 사실상 중인으로 취급하여 사회적으로 심한 차별을 받았으며, 상속(相續)에 있어서도에서도 서자의 법정상속분은 적출의 7분의 1, 얼자는 적출의 10분의 1에 불과했다. [[조선 시대]]에는 혈통이나 결혼으로 인한 인척 관계로 출세가 규정되어 서얼은 문과(文科)에 응시할 기회가 사실상 막혀 있었다. 다만, 무과(武科)는 신분차별이 덜하였기 때문에 서얼의 응시가 용이했는데, 이 경우에도 대부분 실직(實職)이 아닌 벼슬이 주어졌다. 이것은 [[조선]]의 1부1처·처첩제와 [[유교]]의 적서(嫡庶)에 대한 명분론 및 귀천의식(貴賤意識)에서 나온 것으로 설명되었는데, [[고려 시대]](1부2처다첩이 [[관행]]으로 묵인)나 중국의 [[당나라]]·[[명나라]]에서는 없던 차별이었다.
 
조선은 적서의 차별이 준엄한 사회이다. 서자들은 당대에 멸시와 차대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자자손손 서얼이라 하여 괄시를 받아왔음은 그들의 역사기록인 『[[규사]]』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이러한 습속은 세인의 감정에 깊이 뿌리를 박아서 쉽게 빠지지 아니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