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제주 4·3학살 피해자 가족과 시민단체에서 줄곧 진상 규명과 명예회복을 요구하였으나 역대 정부는 이를 무시하였고, 오히려 금기시하였다. 이 사건을 다룬 소설인 《[[순이삼촌]]》의 경우 책은 금서가 되고 작가 [[현기영]]은 [[대한민국 중앙정보부|중앙정보부]]에 끌려가 고문을 당하는 등 고초를 겪어야 할 정도였다고 한다.
 
그러나 민주화 이후 [[1998년]] [[11월 23일]] [[김대중]]대통령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제주 4·3은 공산폭동이지만, 억울하게 죽은 사람들이 많으니 진실을 밝혀 누명을 벗겨줘야 한다."는 발언이 있었고,<ref>《한라일보》1998.11.24.</ref><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0028398 한나라당 제주도지부, 김총장 발언 유감 표명]</ref> [[1999년]] [[12월 26일]] 국회에서 제주4·3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이 사건과 관련된 희생자와 그 유족들의 명예를 회복시켜줌으로써 [[인권]]신장과 [[민주]]발전 및 국민화합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법인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이 통과되고, [[2000년]] [[1월 12일]] 제정 공포되면서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가 착수되었다. [[2003년]] [[10월 15일]] ‘4·3특별법’에 의해 구성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이하 ‘위원회’. 위원장 고건 국무총리)에서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가 확정되었고,<ref>{{제주4.3연구소 인용|제목=제주4.3사건 진상규명운동|url=http://www.jeju43.org/}}</ref> 조사위원회의 의견에 따라 [[2003년]] [[10월 31일]] [[노무현]]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대표하여 '국가권력에 의해 대규모 희생'이 이뤄졌음을 인정하고 제주도민에게 공식 사과를 하였다.
 
* [[2014년]] [[1월 17일]] 대한민국의 [[박근혜]] 정부는 국무회의(의장:박근혜)를 통해 4월 3일을 제주 4.3 기념(희생자 추념)일로 입법 예고 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