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삼국통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 바이트 제거됨 ,  9개월 전
1.235.144.217(토론)의 24139917판 편집을 되돌림
(1.235.144.217(토론)의 24139917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전역상자 =
}}
[[신라]]의 '''한반도 남부 통합'''이란 [[신라]]가 [[당나라]]와 동맹을 맺고([[나당동맹|나당엲합]]) [[백제]], [[고구려]]를 차례로 멸망시킨 후 [[당나라]] 군대를 [[대동강]] 북쪽으로 축출하여([[나당 전쟁]]) [[676년]]에 한반도 중남부를 통합한 일을 말한다. [[나당 전쟁]]으로 외세를 축출하였으나, 옛 고구려 영토의 북부였던 한반도 북부 및 [[만주]] 일대로는 진출하지 못하여 영토 및 인구구성적으로 삼국의 완전한 통일을 달성하지는 못하였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
 
신라가 차지하지 못한 [[만주]]의 고구려 옛 영토에는 30여년의 공백기를 거친 뒤 [[발해]]([[698년]] ~ [[926년]])가 들어섰다. 신라와 발해가 공존한 시기를 [[남북국 시대]]라고 부른다. 이 때문에 [[한민족]] 최초의 통일 국가는 [[신라]]가 아니라 [[고려]]이며, 신라의 '삼국통일'은 틀린 표현이며, 신라의 '삼국해체', '한반도 남부 통합' 또는 '원삼국 해체기' 등으로 고쳐 불러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고려 역시 옛 고구려 북부나 발해 영토와 인구는 신라와 마찬가지로 그다지 통합하지 못했기 때문에 북부 영토의 불완전성을 근거로 두 사례를 달리 보기는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