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주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 개요==
인문주의는 광범위하게는 [[철학]]의 한 분과인 [[윤리학]]에 해당한다. 합리성을 비롯한 보편하는 인간의 처지에 호소하여 시비를 판단할 능력에 그 바탕을 둔다.<ref>《간결한 옥스퍼드 영어사전(''Compact Oxford English Dictionary'')》, 옥스퍼드 대학 출판부, 2007, 인본주의, 명사, 1 신이나 자연을 초월한 존재보다 인간에게 최고 중요성을 부여하는 이치에 부합하는 체계 일종. 2 중세 스콜라주의에서 벗어나 고대 [[고대 그리스|희랍]]과 [[로마]]의 사상을 부흥하게 하려고 노력했던 르네상스 문예 운동.</ref> <ref>《콜린스 콘사이스 사전》, 하퍼콜린스, 1999, 종교 거부로, 인간이 스스로 노력하여 인간의 본성을 진보하게 할 수 있다는 믿음.</ref>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한 특징이 있는 예는 [[생각|사상]]인 [[인내천]]에<ref> 인내천(人乃天)은 사람이 곧 하느님이고 만물이 모두 하느님이라고 간주하는, 동학(東學)의 후신(後身)인 천도교의 중심 교리이다.</ref> 기초하여 근대에 한반도에서 자생한 [[동학]]이 있고 [[프랑스|프랑스]]도 이 사상을 기본 이념으로 한다.
 
[[중국 철학]]의 인문주의 요소는 위에 나온 서양 철학의 정의에서 벗어난다. 이것은 천 개념에서 나타난다. [[천]](天) 개념에는 여러가지 파생이 있다. 특히 유교는 중국 전통 천 개념의 독특한 전용을 통해 역으로 인문주의 정신을 강조한다. 유교에 따르면, 세계의 이치는 천이라는 개념에 집약되어 있다. 그리고 옳음은 이치에 따르는 것, 곧 순천(順天)하는 것이다. 여기까지만 보면 하늘만 절대적인 옳음이므로 인간이 종속적인 존재라고 보기 쉽다. 그러나, [[맹자]]의 사상을 보면 인간은 여전히 자율적인 존재이다. 맹자는 인간이 자연의 일원으로서 이치를 갖는데, 인간의 이치는 인간 윤리라고 말한다. 따라서 순천하여 자기 존재의 옳음을 다하기 위해 인간은 세계가 부여한 윤리의 씨앗인 사단을 따라야 한다. 사단은 목적의 면으로만 보자면 인간의 윤리적 자율과 실천을 강조하기 위한 개념이다. 사단을 함양하면 옳음을 좇으며, 궁극적으로 정치적 옳음([[의]], 義)을 위한 참여는 가장 크게 순천하는 수단이 된다. 맹자의 천은 헤브라이즘처럼 신비성을 좇거나 불합리함을 수용하지 않으며, 사람 사이의 일은 사람 사이에서만 해결할 뿐 신에 의존하지 않는다. 겉으로는 인간 밖의 대상인 하늘에 절대적인 옳음을 부여하여 의존하는 것 같지만, 사실은 절대성만 세계 전체라는 개념에 포함되어 있을 뿐 옳음을 실천하는 것은 인간의 몫이다. 인내천 사상도 이 측면에서 이해할 필요가 있다.
 
== 르네상스 역사 ==
르네상스는 14세기에서 16세기에 [[서유럽|서구]] [[문명]]사에 나타난 [[문화]]상 [[운동]]으로서 학예 부활이라는 뜻이고 [[고대]]의 [[고대 그리스|희랍]] · [[로마 제국|로마]] [[문화]]를 [[생각]] 가능한 범위에서 가장 완전하다고 간주하여 이런 것을 부흥하게 하여 신[[문화]]를 창출하려고 민면(黽勉)한 활동으로서 그 범위는 [[생각]] · [[문학]] · [[미술]] · [[건축]]을 위시해 여러 방면에 걸쳤다. [[제국]] [[로마 제국|로마]]가 몰락하면서 [[중세]]가 시작된 5세기에서 르네상스기까지 본질을, 미개해서 [[문화]] 수준이 낮은 시대, [[인간]]의 본성을 뭉개어 아주 없애 버린 시대로 확실하게 이해하고 [[고대]]를 부흥하게 하여 미개해서 [[문화]] 수준이 낮은 이 시대를 극복하려는 점이 다른 시대와 비교하여 특별히 눈에 띈다.
 
통설에 의거하면, 14세기 후반에서 15세기 전반에 걸쳐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르네상스는 즉 [[독일]], [[프랑스]], [[영국]]을 위시한 [[북유럽]]에 전파되어 각각 다른 것과 견주어 다른 점이 있는 [[문화]]를 형성하였고 [[근대]] 유럽 문화가 생기려는 기운이 발아하는 기초가 되었다. 이때 르네상스 외에도 예컨대 [[카롤링거 왕조]]의 르네상스, [[오토 왕가]]의 르네상스, 12세기의 르네상스, [[상업]]의 르네상스, [[로마법]]의 르네상스를 위시해 [[문화]] 부흥 현상이 정로된 여타 시대를 대상으로 해서도 이 용어 르네상스를 사용한다. 이미 당대에 개념인 르네상스 형성은 실현되었다.
 
르네상스 [[생각]]의 기본 요소를 이미 설정하고 [[고대]]를 [[문화]] 발전이 최고조에 달한 시기로 간주하면서 [[중세]]를 인간의 창조성이 [[기독교]]에 기생한 사람들로 말미암아 철저히 무시된 암흑기라고 판단하여 [[고전]] [[학문]]의 부흥을 이용해 [[문명]]을 다시 일으키고 [[사회]]를 개선할 수 있다고 [[프란체스코 페트라르카]]가 한 주장은 당시 인간을 중시하고 인간의 능력과 성품과 현재 소망과 행복을 소중히 간주하는 태도를 좇는 사람들이 흉중에 품은 거대한 소신이기도 했는데 이 사람들은 간단한 라틴 학문의 부흥에 그치지 않고 인간의 유식하고 [[창조]]하는 힘을 다시 일으키려는 [[믿음|신념]]에 차 있었다.

편집

1,592,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