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프랑스 폭동"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완료된 사건으로 내용 일부 정리
잔글 (robot Modifying: fr)
(완료된 사건으로 내용 일부 정리)
[[그림:Strasbourg_torched_car.jpg|right|thumb|11월 5일 [[스트라스부르]]에서 일어난 차량 방화]]
[[Image:France riots spread 8 Nov.png|thumb|180px|right|Cities affected by sustained rioting as of 8 November.]]
[[프랑스]]와 인접 유럽 국가들에서 일어난 연쇄적인 차량 방화 사건 및 이민자 청소년들과 경찰 사이의 충돌이다. 가난한 이민자들이 모여 사는 프랑스의 교외 지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소요사태가 발생했으며, 자동차나 공공건물에 불을 지르거나 경찰을 공격하는 형태를 띄었다.
[[2005년]] [[10월 27일]] 밤부터 [[파리 시]] 교외지역 및 [[프랑스]] 지방 도시에서 계속되고 있는 야간 소요사태
 
공식 통계에 따르면 소요사태의 처음 20일 동안에 8973대의 차량이 불탔고 2888명이 체포되었으며 126명의 경찰이 부상당했다. [[2005년]] [[12월 10일]] [[자크 시라크]] 대통령이 참석한 각료회의에서 3개월의 비상사태를 선포하였다.
 
이 사건은 지난 한 세대 동안의 프랑스 이민정책이 실패했음을 만천하에 드러낸 사건이 되었으며, 프랑스식 사회통합모델 및 경제모델에 대한 강한 의구심을 가지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 발생 ==
== 사건 현황 ==
 
매일 밤 주차된 차량, 운행 중인 버스, 창고, 보육원 등 대상을 가리지 않고 방화와 기물 파괴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 한동안 클리시-수-브와가 위치한 [[센-생-드니]] 도를 중심으로 파리 교외 지역에 사건이 집중되었으나 곧 프랑스 전국의 이민자 집중 지역들로 소요 사태가 확산되었다. 2005년 [[11월 5일]] 밤 최초로 파리 중심가 [[레퓌블리크 광장]](Place de la République)에서 차량 방화 사건이 발생하였다. 현재 주변 [[유럽]] 국가에서는 자국으로 사태가 번지는 것을 염려하고 있다.
 
== 원인 ==
{{commons|Paris suburb riots}}
 
[[분류:파리 시]]
[[분류:프랑스의 역사]]
 

편집

2,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