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세례의 형태: 고대기독교의 세례 형태)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 [[로마 가톨릭교회]]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세례는 구원에 있어 필수적인 성사로 보며,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들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명령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여라”(마태 28,19-20) 라고 말씀하신 주님의 말씀에 따라, 주님께서 친히 행하라 명하신 성사로 본다. 세례는 그리스도 안에서 새 생명으로 태어나게 한다. 주님의 뜻에 따라, 교회가 구원에 필요하듯이 세례도 구원에 필요하다. 우리는 세례를 통하여 교회에 들어간다.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세례성사를 받음으로써 원죄와, 세례받기 전까지 지은 모든 본죄와 잠벌을 용서받을 수 있다고 가르친다. (다만 세례성사를 받은 후에도 죄로 기우는 경향인 사욕은 남아 있으므로, 세례 이후에 지은 죄는 고해성사를 통해 용서 받을 수 있다고 가르친다.) 어린 아이들도 원죄로 타락하고 더러워진 인간의 본성을 지니고 태어나므로, 갓 태어난 아이들과 어린 아이들에게 세례를 주는 유아세례 또한 필수적이다. <ref>가톨릭교회 교리서 http://maria.catholic.or.kr/dictionary/doctrine/doctrine_view.asp 에서 요약</ref>
 
; [[성공회]]
 
; [[루터교]]
세례는 구원을 받기 위해 필수적인 과정이며 [[성사]]의 요구조건으로 하고 있다. 한 예로서,[[마르틴 루터]]는 1529년에 "The Large Catechism"(대요리)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인용문2|간단히 말해서, 세례의 능력과 효과와 유익과 열매는 구원이다. 왕자가 되기 위해 세례를 받는 사람은 없다. 단어 그대로 "구원받기 위한" 것이다. 우리가 아는 바와 같이 "[[구원]]받는다"는 것은 죄와 사망, [[사탄]]으로부터 해방되어 [[그리스도]]의 왕국에 들어가 그와 함께 영원히 사는 것이다.}}
 
; [[침례교]]
 
 
== 각주 ==
{{각주}}
 
{{기독교 둘러보기}}

편집

1,774,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