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역사교육"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 '''시민 연구, 시사 교육(civic studies and current affairs)''' : [[홀로코스트]]를 통해 얻은 교훈을 [[독일]]의 정치 제도와 [[민주주의]] 사회의 정치에 중요한 점들을 연관시켜 교육을 한다. 독일의 [[극우]], [[반유대주의]] 또 [[독일]]을 떠나 세계적으로 보스니아 인종 청소, 중동 갈등 등과 같은 시사를 다룰 때에 독일 교사들은 [[홀로코스트]]의 교훈을 통해 관용과 법의 지배의 중요성을 강조하여 가르친다.
* '''종교, 윤리 수업(religions and ethics classes)''' : [[전체주의]]와 [[반유대주의]]에 대항하여 맞서 싸우지 못하고 암묵적으로 동의를 한 독일인들의 죄책감과 그에 대한 책임감을 강조하여 수업을 한다. 교사들은 종종 지역 유대인 공동체 조직 구성원들과 학생들 간의 회의를 주최하거나, 유대인 예배당과 [[홀로코스트]] 기념관 또는 박물관을 학생들과 방문한다.
* '''현장 학습''' : [[독일의 교육|독일 교과 과정]] 중에는 옛 포로 수용소 자리에 있는 홀로코스트 기념관이나 박물관에 수학 여행을 가는 것을 의무로 하고 있다. 사실 옛 수용소 방문자 중 가장 많은 비율이 독일 교사와 학생들로 이루어져 있다. <ref>{{웹 인용 |url=http://www.iearn.org/hgp/aeti/aeti-1998-no-frames/holocaust-ed-in-germany.htm# |제목=보관 된 사본 |확인날짜=2013-05-03 |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30907074908/http://www.iearn.org/hgp/aeti/aeti-1998-no-frames/holocaust-ed-in-germany.htm# |보존날짜=2013-09-07 |깨진링크=예 }}</ref>
[[파일:Berlin Holocaust Memorial02.jpg|섬네일|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홀로코스트 기념관]]
 
 
특히 [[나치 독일|나치 정권]]에 대한 [[베를린]] 주 정부의 역사교육 지침은 다음과 같은 목표를 설정하고 있다.
* "나치 [[이데올로기]]의 기본 요소와 나치가 등장하게 된 원인과 그 영향, 그리고 인간을 경시하는 파괴적인 특징을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이러한 나치의 세계관이 어째서 과학적으로는 지탱될 수 없는지를 익힐 수 있도록 한다. 그리고 당시 독일 국민이 나치즘이라는 당시 상황에 순응하고 나아가 이를 도왔다는 것은 대체 어떻게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는지를 알게 하고, 나치의 탄압과 인간 학살 시스템이 가지는 비인간성과 반민주주의적 경향과 싸워야 하는 이유를 깨닫게 한다" <ref>역사교과서의 의미와 서술기준 그리고 분석의 기준에 관하여, 『사총』, 제 52호, 2000, 이련</ref>
 
== 독일과 주변나라의 역사 공동 연구 ==
국제 교과서 문제 연구 기관인 ‘게오르크 에케르트 연구소’는 [[독일]] 정부의 지원을 받으며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독일]]과 이웃국가간의 화해 방안으로 교과서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프랑스]]와 [[독일]]은 1951년 [[유럽의 역사]]의 이견이나 논쟁점에 대한 합의를 채택했고, [[1990년]] ''‘역사 교과서 수정 지침서’''를 편찬하며 서로간의 역사 해석의 차이가 빚는 갈등을 줄이고자 노력했다. 현재는 두 나라의 교육학자들이 교사용 지침서를 공동 집필하는 단계에 이르고 있다. 이외에도 [[폴란드]], [[체코]] 등과 함께 유럽 역사에 관한 이견이나 논쟁점들을 논의했는데, [[체코]]와 [[독일]]은 [[1968년]] 교과서 공동연구를 추진한 이후 [[독일]]의 침략 부분과 체코에서 추방된 소수 독일인 문제 등 아직까지도 논란이 되고 있는 내용들에 관해 협의하고 있다. 1992년 유럽 13개국 학자들은 ''‘유럽 공동 역사교과서’''를 출판했으며 이탈리아 등 몇몇 유럽 국가에서는 이를 교과서로 채택했다. <ref>http://berlinreport.com/bbs/board.php?bo_table=germany&wr_id=581
‘독일 역사교과서의 ‘통렬한’ 과거사 반성’, 미디어다음 강대진 독일 통신원</ref>
 
== 각주 ==
{{각주}}
 
[[분류:역사 교육]]

편집

1,71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