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천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257 바이트 제거됨 ,  8개월 전
잔글
220.117.105.230(토론)의 편집을 211.44.29.130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잔글 (220.117.105.230(토론)의 편집을 211.44.29.130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태그: 되돌리기
== 세계에서 호칭과 외교 관계 ==
=== 영어권에서의 호칭 ===
King of Japan이 정식 명칭이다. 일부 미디어에서 가끔 Emperor ‘황제’라고 부르고 있다. 현재 세계의 군주 중에서 가끔이나마유일하게 Emperor로 불리는 유일한 군주이며, 그때마다 국제사회로부터 King of Japan을 써야한다는 지탄을 많이 받는다. 현대시대는 제국주의와 그 군주를 인정하지 않는 시대이기 때문이다. 당장 일본보다 압도적인 국력을 자랑했고 대영제국이라 불렸던 영국만 봐도 그렇다군주이다.
 
=== 한반도에서 호칭 ===
대한민국에서도 정부및 공공기관과 방송국에서 인정하는 공식명칭은 ‘일왕’(日王)이다. 역사적으로 한반도에서는 [[에도 막부]]까지 천황에 대한 인식이 없었다. 그러나 [[정이대장군]]은 자신을 ‘일본 국왕’이 아니라 ‘일본국 상국’(日本國相國)으로 칭했으며, [[조선]] 또한 국왕으로 부르지는 않았다. [[1407년]] 이후에는 정이대장군을 일본의 최고 실권자로 인식하고 국왕으로 호칭하였으며, 천황의 계보를 서술한 [[신숙주]]의 《[[해동제국기]]》와 같은 경우에는 쇼군을 국왕으로 호칭하고, 천황은 국정과 무관한 존재로 이름만 기록하고 있다.
 
[[임진왜란]] 직전인 [[1590년]]에 일본에 파견된 [[조선통신사|통신사]]의 부사였던 [[학봉 김성일]]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에 대한 알현 형식에 대한 논의에서 ‘[[관백]]’(關白)을 ‘위황(僞皇)의 정승’으로 칭하고, 천황을 일본의 최고 통치자로 인식하였다. 다만 일본의 입장에서 천황을 지칭할 때는 ‘천황’이라고 지칭하여 호칭을 다르게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대체적으로는 조선 중기 이후에는 ‘천황’이라는 호칭을 사용하여, 종교적·의례적인 존재로 파악하고, 자리만 있을 뿐 정사에는 관여하지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쇼군에 대한 호칭도 관백으로 변화하였다.<ref>〈조선시대 日本天皇觀의 유형적 고찰〉, [[손승철]], 《[[사학연구]]》 제50호, [[한국사학회]], 1995. 12, pp. 217 ~ 250</ref>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연도에‘천황(天皇)’이 따라‘일본에서 차이가 있으나왕을 "일왕이이르는 한국의말’로 공식표기이고,설명되어 일본에서는있으며 덴노라고[[국사편찬위원회]]에서 부른다"는출간된 정도로《한국사》에는 밝히고있다‘덴노’로 표기되었다. [[대한민국]]은 정부의 공식명칭에 의거해 신문, 뉴스 등 매체에서매체에서는 ‘천황’ 대신 ‘일왕’(日王)이라는 호칭으로 낮추어 부른다부르는 경우도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과거 일본 외부에서 부르던 호칭이자, 비하하는 말인 ‘왜왕’(倭王)이라고도 불린다.<ref>일례로 [http://nk.joins.com/news/view.asp?aid=2883032 6자회담 北, 日과 관계정상화 나설까](중앙일보)를 참조.
</ref><ref>[http://www.fnnews.com/view?ra=Sent1201m_01A&corp=fnnews&arcid=00000920906503&cDateYear=2007&cDateMonth=01&cDateDay=11& 北, 일본을 왜나라로 표기] 파이낸셜 뉴스 (익스플로러 이외의 웹브라우저에서는 제대로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ref> 일본 측은 일왕(日王) 또는 왜왕(倭王)등의 호칭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다만 이런 이중적인 단호한 모습은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고있다. 한국을 비롯한 예전 자신이 침략했던 나라들에게는 천황이라고 부르라고 강요하고, 미국이 King of Japan으로 표현할때는 아무런 대응을 못하는 모습과 비교해 뻔뻔하다는 인상을 주고있다. 또한 최근 중국이 부강해진 이후에는 중국이 일왕이라고 표현할때 대응이 미지근해 졌다는 평가도 받는다.
 
이러한 호칭 문제에 대해, 국제 관계에서 여러 왕국들을 지배하는 나라가 아닌 일본은 원칙적으로 "제국"(Empire)이 아닌 "왕국"(Kingdom)에 해당되므로, 제국의 군주을 부르는 "황"(Emperor)이라는 호칭을 일본의 임금에게 쓰는 것이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않다는 주장이 있다. 따라서, 천황(天皇)을 일본인이 자국의 군주을 부르는 고유명사로서 "일본국의 입헌군주(constitutional monarchy of Japan)"의 기능을 하는 "일본의 국왕"이라는 말을 줄여 "일왕"이라고 부르는 것이 논리적이다논리적이라는 주장도 있다.
 
친일반민족행위자의반대로, 자손들은[[차르]]와 같이 외국의 군주를 칭하는 고유명사로서 '덴노(てんのう)'나 천황으로 부르는 것이 합당하다는 주장도 하고있다있다.
 
또한, 일본은 [[1947년]]이후 현재까지도 국제적으로 "일본국"(Japan)으로 활동하며, 정식국호에 자신들의 국가체제를 표현하는 왕국(Kingdom)이나 공화국(Republic) 등을 붙이지 않는 몇 안 되는 나라 가운데 하나이다. 때문에 당분간 미국을 속이면서 천황호칭을 주변국에 강요하며 국력을 키운후 제국으로 회귀하려는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있다.
 
=== 기타 나라와의 관계 ===
제125대 [[상황 아키히토|아키히토 천황]]이 즉위한 이후에 백인국가와다른 국가와 일본 황실 사이에 문제가 빚어진 사례는 없다. 다만 [[쇼와 천황]]의 경우나 이전의 경우에는 일본군 백인여성위안부 사건, 치치시마를 비롯한 여러 부대에서 백인포로를 죽여 인육을 술안주로 먹은 사건등의여러가지 이유로 좋지 않은 관계를 보여, [[네덜란드]]를 방문했을 때에는 화염병 공격을 받기도 했다.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타이]]나 [[부탄]] 왕실과는 교우가 깊다.
 
== 지위 ==

편집

32,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