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노사우루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3 바이트 추가됨 ,  9개월 전
21
(영문 위키에 달린 출처를 참고하니 56~57피트로 보는게 보통이고 아무리 크게 쳐도 59피트(약17m)를 넘지 않습니다. 21미터(약69피트)라는 자료는 어디서도 찾을수가 없습니다)
(21)
|크기 = Human-spinosaurus size comparison.png
}}
'''스피노사우루스'''(''Spinosaurus'')는 [[백악기]]에 살았던 가장 큰 [[육식 공룡]]으로, 공룡계의 폭군이라 여겨지는 몸길이 최대 15m에 몸무게 최대 9톤인 [[티라노사우루스]]보다도 몸집이 더 크며 몸길이는 12 ~ 15m, 몸무게는 5t 이상으로 과거최대 18m가량의21m 가량의 추정치에 비하면 크게 축소되었다확대되었다.
 
== 생태 ==
Spinosaurus_marocannus.jpg|''S. maroccanus''의 MNHN SAM 124 표본
</gallery>
"등뼈 도마뱀"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등에는 피가 흘렀을 것으로 생각되는 1.8m에 달하는 골판이 나 있는데, 이 골판의 기능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그 중에서 체온조절에 이용되었을 것이라는 의견이 있다. 몸길이가 최대 17.4m21m 정도에 무게가 14t이다14t 정도를 최대치로 보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다. Andrea Cau 연구기관에서는 14.4m를 최대 몸길이로 주장하는데 논란의 여지가 있다. 그렇다고 해도 가장 큰 [[수각류]] 육식 공룡이다. 두개골은 길쭉하며 이빨은 작고 날카로웠으며 원추형이었다. 치열의 구조를 본다면 주로 [[어류]]를 주식으로 하였다고 볼 수 있으며 악력은 약했을 것으로 보인다. 스토머가 최초로 발굴한 표본인 IPHG1912viii19가 [[2차 세계 대전]]으로 소실되었기 때문에 척추 배열에서도 논란이 있다. 보통의 모습은 [[바리오닉스]]의 등 위 '돛'만 얹으면 되는 모습이지만, Andrea Cau의 그림상으로는 [[이리타토르]]의 척추배돌기가 심하게 솟아오른 모습이다.마치 [[수코미무스]]를 연상케하는 모습이기도 하다.
 
== 대중 매체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