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5 바이트 추가됨 ,  8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태그: m 모바일 웹
반면 '''섹스한다'''는 말은 [[비삽입 성교]]를 의미하지 않는다.
 
성교는 강력한 감정적 유대의 수단이며, 이는 많은 사회에서 [[피임]]과 동성간 성교가 빈번히 행해지고있음으로부터행해지고 있음으로부터 재확인할 수 있다.
 
[[질삽입 성교]](vaginal intercourse 또는 coitus)는, 번식의 기능을 띠는, 사람[[인간|간]]이 교접하는 형태이다. 발기한 음경이 질에 삽입되는것을 의미하지만 다수의 성행위자는 입맞춤을 통해 애정을 표현하거나 [[오르가슴|오르가즘]]에 이르기 위해 음경과 질이 [[마찰]]을 일으키게 하는 등의 행위를 함께 겸하기도 한다.
 
교접에 앞서 [[전희]]를 행하기도 하는데, 전희는 상대방의 성적 자극을 불러일으키고 [[음경]]을 [[발기]]시키며, [[질]]에 자연스럽게 윤활 작용을 일으킨다.
 
[[오르가즘]]에 이른 남성의 음경은 근육 [[수축]]을 통해 [[정액]]을 [[사정 (생리학)|사정]]한다. [[정액]]은 음경을 거쳐 여성의 [[질]]로 이동한 이후 질 천장에서 [[자궁 경부]]와 [[자궁]]을 지나 [[나팔관]]에 도달한다. 이때 여성의 가임 난자가 나팔관에 있으면 남성의 생식체가 난자와 결합하며, 이를 [[수정 (생물학)|수정]]한다고 한다. 수정한 난자가 자궁으로 옮아가 자궁 내막에 [[착상]]하면 [[임신]]이 시작된다. 즉, [[태아]]가 형성되는것이다형성되는 것이다. 남성의 1회 [[사정 (생리학)|사정]]에 포함되는 정액의 정자수는 수 백만 개에 이르며, 이는 [[난자]]와 수정할 확률을 높이는 효과를 갖는다.
 
대부분의 [[종 (생물학)|생물 종]]과는 달리 인간은 [[발정기]]를 갖지않아 사람은 언제든지, 심지어는 임신 중에도 성교를 행할 수 있다.<ref>{{서적 인용|제목=[[Why is Sex Fun?]]|연도 =1997|성=Diamond|이름=Jared|저자link=Jared Diamond}}</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