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치호 일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 바이트 추가됨 ,  9개월 전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김홍집 - 김홍집 (1842년) 문서로 링크 바꿈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김홍집 - 김홍집 (1842년) 문서로 링크 바꿈)
 
1893년 11월부터 1894년 12월까지 [[청나라]] 체류 시기의 일기에는 자신의 혼인과정, 중국인들의 생활상과 위생 상태, 김옥균의 암살전후 상황, [[상하이]]의 [[조선]] 총영사관 직원들 및 [[민영익]] 등 상하이 체류자들의 활동 상황, [[영국]]과 유럽 열강의 [[청나라]] 공략에 대한 간단한 소문들, [[청일전쟁]]의 경과 및 한국, 중국, 일본, 미국, 만주, 베트남, 러시아 등의 정세 등이 언급, 기록되어 있다.
 
[[1895년]] [[1월]] 귀국 이후 [[1907년]]까지 국내활동 시기의 일기에는 국내 정치 사회 분위기와 갑오경장, 을미개혁, 을미사변, 아관파천의 전후 사정과 당시 부패하고 경직된 관리들의 태도, [[명성황후]] 암살 사건 전후의 정치상황, [[러시아]] 황제 [[니콜라이 2세]] 대관식 수행원 참석관계의 여행과정 및 [[독립신문]] 편집 참여와 [[독립협회]], [[만민공동회]] 등의 인권운동, 국권·민권운동의 전말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다. [[1895년]] 일기에는 주로 국내 관료들의 무능함과 부패함, 표리부동한 처신과 행동 등이 담겨져 있고, 언문을 사용할 것을 상주하자 나는 언문을 배우지 못했다는 [[김홍집 (1842년)|김홍집]]외 일부 고관들의 반발, 개화파와 민권운동에 대한 모함을 하는 일부 관료들에 대한 의견이 담겨 있다. [[1896년]] 이후의 일기에는 [[독립협회]]와 [[만민공동회]]를 무고하는 [[황국협회]] 및 [[조병식]] 을 비롯한 정부 대신들에 대한 비판, [[조선 고종|고종]]에 대한 경멸과 [[대한제국]] 황실의 존재에 대한 회의감과 의심을 품게 되었다. 또한 그는 [[을미사변]] 당시의 일기와 이후의 일기에서 왕비 암살에 [[유길준]]을 비롯한 조선인 협력자들이 가담했음을 언급하기도 했다.
 
윤치호 자신의 친 고모가 죽었는데 진심어린 애도, 슬픔보다는 외부에 잘 보이기 위해서 장례식 때 슬픈 척 하는 것, 사촌 [[윤치소]]의 아들 [[윤원선]]의 결혼식을 윤치소의 형제들이 화려하게 한 것과 초청자 명단에 [[박영효]]의 이름을 집어넣은 것, 그밖에 쓸데없는 조선사회의 사치스러운 [[결혼식]]과 사치스러운 [[장례식]]들에 대한 윤치호의 평도 담겨져 있다.

편집

74,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