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덕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 바이트 추가됨 ,  7개월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잔글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 치세 ===
==== 후금의 한 ====
[[File파일:姜功立率兵歸降圖.jpg|thumb섬네일|300px|《만주실록(滿洲實錄, {{llang|mnc|{{만몽 유니코드|ᠮᠠᠨᠵᡠ ᡳ<br />ᠶᠠᡵᡤᡳᠶᠠᠨ<br />ᡴᠣᡠᠯᡳ}}|Manju-i Yargiyan Kooli}})》에 수록된 [[사르후 전투]]에서 패배한 조선군의 항복을 받고 있는 네 버이러를 묘사한 《강공립솔병귀향도(姜功立率兵歸降圖, {{llang|mnc|{{만몽 유니코드|ᠰᠣᠯᡥᠣ ᡳ<br>ᡩᡠ<br>ᠶᡠᠸᠠᠨᡧᡠᠸᠠᡳ<br>ᡤᡳᠶᠠᠩ<br>ᡤᡠᠩ<br>ᠯᡳᠶᡝᡳ<br>ᠴᠣᠣᡥᠠ<br>ᡤᠠᡳᡶᡳ<br>ᡩᠠᡥᠠᡥᠠ}}|Solho-i du yuwanšuwai giyang gung liyei cooha gaifi dahaha}})》]]
 
누르가치는 홍 타이지를 후계자로 지명하지 않고 [[팔기제|팔기]]의 [[버이러]]들과 공동으로 협의하여 국가를 통치하라는 말을 유언으로 남기고 사망했다. 홍 타이지가 계승한 국가는 팔기의 연맹체였고, 그것은 8개의 대족이 연합한 것과 다를 바 없었다. 아버지 누르가치는 창업 군주였고 자신이 아들들과 조카들을 팔기의 버이러에 임명했기 때문에 권력과 권위를 자신에게 집중시킬 수 있었다. 그러나 홍 타이지는 아버지와 같은 창업 군주가 아니었다. 홍 타이지는 자신과 함께 [[후금]]의 최고 권력자였던 [[다이샨]], 아민, 망굴타이의 양해를 받아 [[칸|한]]의 지위를 계승했다.<ref>{{서적 인용|author=이훈|authorlink=|title=만주족 이야기|series=|publisher=너머북스|isbn=9788994606514|page=167}}</ref>
1636년 당시 홍 타이지가 제위에 올랐다고 선포하면서 들이민 근거 중 하나는 10년 전 [[정묘호란]]으로 조선을 정복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행사에 참석한 조선 사신들은 홍 타이지에게 세 번 무릎 꿇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린다는 [[삼궤구고두]](三跪九叩頭)의 예를 거부했다. 홍 타이지는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ref>[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19022142831#Redyho 병자호란 미스터리…전쟁을 끝낸 건 천연두였다?]</ref> 홍 타이지는 조선을 침략하여 [[병자호란]]을 일으켰다. 홍 타이지는 조선의 사신들의 소동으로 인해 인해 '미완'에 그쳤던 자신의 '황제 즉위식'을 정축년 정월 30일 [[삼전도]]에서 '완성'하고자 하였다. 그는 조선의 사신이 아니라 국왕인 [[인조]]를 출성시켜 의례의 현장에서 자신과 직접 대면하게 함으로써, 묵던의 '황제 즉위식'보다 더 완성도가 높은 의례를 구현하고자 했다.<ref>{{서적 인용|author=구범진|authorlink=|title=병자호란, 홍타이지의 전쟁|series=|year=2019|publisher=까치글방|page=300~301|isbn=9788972916826}}</ref>
 
홍 타이지는 총 다섯 차례에 걸친 중원 침공 중에 북경성을 포위하기도 하고 북경 인근 지역과 산서·산동의 여러 주현을 약탈하며 많은 전리품을 획득하였지만, 결국에는 하나의 성도 거점으로 유지하지 못했다. 산해관을 피해 화북으로 우회하는 행군이 효과적인 전략이기는 했지만, 산해관을 확보하지 못하는 이상 진정한 의미의 정복 전쟁으로 발전시킬 수 없었다. 따라서 홍 타이지는 먼저 산해관 외곽의 4개의 성, 즉 금주, 송산, 행산, 탑산을 공략하여 산해관에 접근하고자 하였다.
 
1640년 3월 18일, 홍 타이지가 지르가랑과 [[아이신기오로 도도|도도]]를 각각 좌·우익 군의 대장으로 임명하여 금주 근방에 주둔시키고 둔전을 행하여 공격 거점을 구축함으로써 송산(松山)·금주(錦州) 전투가 발발했다.

편집

1,378,6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