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9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태그: m 모바일 웹
태그: m 모바일 웹
 
==== 거주지에서의 유래설 ====
장보촨은 물길, 말갈, [[발해]]의 명칭 모두 하나의 음이 변한 것이라는 주장하였다.<ref>孫玉良・趙鳴岐(1998), 『中國東北史』 제2권, 吉林文史出版社.</ref> [[퉁구스어족]]의 독음에서 m과 b, p, f는 서로 통하고, j, g는 서로 통하기 때문에 물길, 말갈(靺羯), 말갈(靺鞨)은 같은 음이었고 역시 발해로 변할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추측이다. 물길, 말갈, 발해는 [[만주어]]의 워지(窩集, {{llang|mnc|{{MongolUnicode|ᠸᡝᡷᡳ}}|Weji}})로 그 뜻은 ‘산림’ 을 가리킨다. 물길 또는 말갈은 산과 물을 따라 거주했는데(居山水), 이들을 남북조 시기의 [[선비족]]이 물길이라고 불렀던 것이 [[중원]]에 전달된 것이라고 보았다. 우선 물()몰(), 말()처럼 읽히고, 말()소리에서부터음에서부터 발()이 전음되었다는 것이다. 선비어에서 몰(), 몰리(沒里)라고 부른 것은 [[동호족]]의 물(水)을 가리키는 말인 목(), 목(), 혹은 목련(沐漣), 목륜(木倫)과 같다고 한다. 길(), 걸(), 갈()의 경우 하나의 음이 변한 것으로, j, g가 서로 변하고 k, h로 전독(轉讀)되었는데 그 뜻은 사람이다. 즉 물길·말갈계는 수변에 거주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것으로, 강인(江人)·강민(江民)을 [[북위]]가 물길로 불렀던 것이 말갈로 전음되었다는 것이다.<ref name="JUNG"/> [[일본]]의 시라토리 구라키치는 강의에서 말갈이 동북지방의 [[여진족]]을 총칭하는 것으로서 물길·말갈의 어원을 [[흑룡강]]을 뜻하는 ‘Magu’에서 유래하였다고 주장했다.<ref>鳥山喜一(1915), 『渤海史考』, 奉公叢書 第3篇, 船木勝馬 校訂·解題(1977), 原書房.</ref>
 
==== 특정 물건에서의 유래설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