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빈 안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2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창빈 안씨는 [[1499년]] [[음력 7월 27일]] [[시흥군|금천]]에서 [[안탄대]]와 황씨의 딸로 태어나, 1507년(중종 2)에 [[내명부]] 궁인으로 들어가 자순대비를 시봉하였다.
뛰어난 미모는 아니었지만 행동이 정숙하고 참신하여<ref name="lhw">이한우, 《왜 조선은 정도전을 버렸는가》 21세기 북스, 2009, p.116~117, {{ISBN|9788950918941}}</ref> [[정현왕후|자순대비 윤씨]]의 눈에 들어 대비의 후원으로 스무 살에 중종의 승은을 입어<ref name="lhw"/> 후궁이 되었고, [[1520년]](중종 15년)에는 정5품 상궁에 배수되었다. [[1529년]](중종 24)에는 종4품 숙원에 올랐으며, [[1540년]](중종 35) [[숙용]](淑容)까지 그 지위가 올랐다. .<ref name="lhw"/> [[1544년]] [[11월 15일]] 중종이 57세로 승하하시자, 3년 복제를 마치고 전례에 따라 [[인수궁]](仁壽宮)에 물어나 거처하기를 청했으나 문정왕후가 특별히 궐에서 머물도록 명하였다. 그 후 [[1549년(명종 4) 10월 18일]] 우연히 사제에 갔다가 갑자기 51세로 졸하였다. 다음 해 [[3월 8일]] [[양주 장흥리]]에 장사지냈다.
 
[[영양군 (왕족)|영양군]]을 1521년에 생산하였고, [[정신옹주 (중종)|정신옹주]]를 1526년에 낳았으며, 1529년에 숙원에 봉해지고 [[덕흥대원군|덕흥군]]을 1530년에 낳았다. 품행이 단정하여 [[문정왕후 (조선)|문정왕후]]와의 사이도 돈독하여 중종 사후에도 문정왕후의 만류로 관례대로 승려가 되지 않고 궐 안에 머물렀다.<ref name="lhw"/> [[1545년]] [[11월]] 중이 되어 인수궁(仁壽宮)에 물러나 있고자 했으나 [[문정왕후]]가 허락하지 않나 궁에 머물렀다.
 
안씨가 죽은 후에도 문정왕후는 그녀의 자식들을 돌보아 주었고 후사 없이 명종이 세상을 떠나자 명종비 [[인순왕후]]는 안씨의 자손인 하성군을 즉위시켰다.<ref>이한우, 《왜 조선은 정도전을 버렸는가》 21세기 북스, 2009, p.118, {{ISBN|9788950918941}}</ref> 선조 이후의 모든 조선 국왕은 그녀의 후손들이다.

편집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