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빈 안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0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뛰어난 미모는 아니었지만 행동이 정숙하고 참신하여<ref name="lhw">이한우, 《왜 조선은 정도전을 버렸는가》 21세기 북스, 2009, p.116~117, {{ISBN|9788950918941}}</ref> [[정현왕후|자순대비 윤씨]]의 눈에 들어 대비의 후원으로 스무 살에 중종의 승은을 입어<ref name="lhw"/> 후궁이 되었고, [[1520년]](중종 15년)에는 정5품 상궁에 배수되었다. [[1529년]](중종 24)에는 종4품 [[숙원]](淑媛)에 올랐으며, [[1540년]](중종 35) [[숙용]](淑容)까지 그 지위가 올랐다. <ref name="lhw"/> [[1544년]] [[11월 15일]] 중종이 57세로 승하하시자, 3년 복제를 마치고 전례에 따라 인수궁(仁壽宮)에 물어나 거처하기를 청했으나, 평상시 품행이 단정한데다 [[문정왕후 (조선)|문정왕후]]와의 사이도 돈독하여 특별히 궐에서 머물도록 명하였다. 그 후 [[1549년(명종 4) 10월 18일]] 우연히 사제에 갔다가 갑자기 51세로 졸하였다. 다음 해 [[3월 8일]] [[양주 장흥리]]에 장사지냈다.
 
중중과의 슬하에 3남 1녀를 두었으며, [[영양군 (왕족)|영양군]]을 1521년에 생산하였고, [[정신옹주 (중종)|정신옹주]]를 1526년에 낳았다. 그리고 [[1530년 3월 5일에는5일]]에는 선조대왕의 이버지가 되는 [[덕흥대원군|덕흥군]]을 낳았다. 둘째 아들인 이이수는 조졸하였으며 생몰년은 미상이다.
 
안씨가 죽은 후에도 문정왕후는 그녀의 자식들을 돌보아 주었고 후사 없이 명종이 세상을 떠나자 명종비 [[인순왕후]]는 안씨의 자손인 하성군을 즉위시켰다.<ref>이한우, 《왜 조선은 정도전을 버렸는가》 21세기 북스, 2009, p.118, {{ISBN|9788950918941}}</ref> 선조 이후의 모든 조선 국왕은 그녀의 후손들이다.
 
참고로, 조선왕조실록에서는 중종 22년부터 25년까지 5번에 걸쳐 창빈(昌嬪)을 안빈(安嬪)으로 기록한 내용이 확인되는데, 중종 22년에는 정5품 상궁에 배찰되었고 중종24년에는 숙원에 오른 기록이 있으므로 이는 사관의 실수로 오기재한 것으로 보인다.
[[1527년]](중종 21)을 전후하여 안빈으로 봉작되었는데, 그의 집 노비들이 이어소에 수시로 출입한다 하여 [[사간원]]으로부터 수시로 탄핵을 당했다. [[1530년]] [[8월 10일]]의 왕조실록 기록에도 안빈으로 나타난다. 중종 말년에 빈으로 봉해졌는데, [[1545년]](인종 2) [[1월 24일]]에 지은 중종의 행장에는 숙용 안씨로 되어 있다. 그가 어떠한 이유로 빈에서 다시 숙용으로 강등되었는지 이유는 실록에 나타나지 않아 알 수 없다.
 
== 사후 ==

편집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