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빈 최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최씨가 처음 승은을 입은 시기는 명확하지 않으나, 숙종 19년([[1693년]]) 처음 내명부 종4품 숙원(淑媛)으로 책봉되었고 그해 10월 6일 아들 영수(永壽)를 낳으나 영수 왕자는 두 달만에 세상을 떠났다. 임신주기가 10개월 정도 되는 것을 감안한다면 1692년 겨울 정도에 숙종과 인연을 맺고 1693년 1월 초에 임신한 것으로 본다. [[인현왕후]]가 복위된 해([[1694년]]) 숙종의 특명으로 종2품 숙의(淑儀)가 되었고<ref>《조선왕조실록》, 숙종 27권, 20년(1694 갑술 / 청 강희(康熙) 33년) 6월 2일(무술) 1번째기사</ref> 그해 9월 13일 연잉군(延礽君) 금(昑)을 낳았는데 훗날 조선의 21대 임금인 [[조선 영조|영조]]이다. 숙종 21년([[1695년]])에 종1품 귀인(貴人)이 되었고, 숙종 25년([[1699년]])에는 [[조선 단종|단종]]의 복위(숙종 24년(1698년) 기념으로 정1품 빈으로 봉해지면서 숙(淑)이란 휘호를 얻어 숙빈(淑嬪)이 되었다.
 
숙종의 제1계비 [[인현왕후|인현왕후 민씨]](仁顯王后 閔氏)와는 친분이 두터웠으며, [[인현왕후]]의 사후 [[조선 숙종|숙종]]에게 [[희빈 장씨]]의 저주굿을 발고한 것으로 알려졌다.<ref>《조선왕조실록》, 숙종 27년 신사(1701,강희 40) 9월23일 최종기사</ref> 그 후 희빈 장씨가 사사되기 하루 전에 숙종은 [[비망기]]를 내려 후궁이 왕비가 될 수 없다고 국법을 바꾸기에 이르었다. 숙종이 이와 같이 국법을 내린 것은 희빈 장씨와 같은 사례를 방지하고자 했다는 숙종의 의지였다고는 하지만 속내는 이미 서인의 영수로 떠올라 서인의 실세로 자리잡은 숙빈을 경계하기 위해서였다. 희빈이 죽으면 영빈과 숙빈이 다음 중전 후보였는데 영빈은 명문가 소생에 자녀가 없다는 점에서 유리한 적합한 왕비 후보였고, 숙빈의 경우 출신이 미흡하여 결격사유가 되었지만 아들인 연잉군을 낳았고 서인들의 새로운 영수로 떠오른 여인이라 서인들의 세력을 발판과 지지를 기반으로 새로운 중전후보라 숙종입장에서는 노론세력의 지지을 받는 숙빈을 경계할 수 밖에 없었을 것이고 실제로 숙종은 내명부가 권력의 중심에 서는 것을 달가와 하지 않았다. 숙종은 희빈 장씨 사사전 비망록을 내린 후 사사후에는 곧바로 처녀간택으로 새로운 중전후보를 찾기 시작하였는데 세자를 보호하기 위해 소론집안 출신의 여인 위주로 찾기 시작했다. 소론집안의 여식으로 찾는 다는 것 자체가 노론의 추존을 받는 숙빈을 경계하고 믿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며, 다음 해 5월에는 이현궁 토목공사에 3개월 이상이 걸린다는 상소를 무시하고 그대로 공사를 밀어붙여 완공에 맞춘 9월에는 중전 책봉을 완료하였고 10월에는 모든 후궁들의 품계를 높여주어 내명부를 새롭게 개편하였는데 이와 같은 절차들은 숙빈최씨를 내명부에서 몰아내고자 하는 숙종의 철저한 계산에서였다.
 
이런 상황에서 숙빈의 궐 내에서의 영향력은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보이며 자신의 위치에 대한 심리적인 압박을 많이 받았을 것으로 짐작된다. 숙빈은 이시기에 전후로 출궁한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으며 이현궁 출궁 후에도 숙종은 숙빈과 단 한번의 왕래도 없었고 암행을 나갈 때에도 이현궁을 항상 그냥 지나갔다. 그리고 역대 임금들은 왕실 지친이나 오래도록 내명부의 후궁으로 있거나 총애가 깊은 후궁이 죽으면 하루동안 정무를 정지하며 애도를 했는데, 숙종은 숙빈이 죽었을 때 당시 [["제수를 넉넉히 보내고 예장하라"]] 는 말만 있었을 뿐 하루동안 정무를 정지하며 애도하지도 않았다. 또한 숙빈의 묘자리를 알아보는 과정에서 숙종은 두번이나 최씨를 일반인보다 못한 취급을 한 기록이 [[(숙종 44년 1718년 4월 20일1번째 기사, 숙종44년 1718년 4월 29일 1번째기사)]] 실록에 그대로 있는데, 이 기록만 보더라도 숙빈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았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영조는 숙빈의 신분 상승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는데 특히 소령원에 있는 기록과 신도비에 기록된 내용들은 영조에 의해 기록된 것인데, 여경방에서 태어났다고 기재한 내용도 그렇고 평생 어머니의 신분 컴플렉스에 시달린 영조가 어머니가 7살에 입궁했다는 내용을 기재한 것도 역사학자들도 고지고대로는 믿지 않고 있다. 고종의 주장한 침방나인 설도 고종이 영조의 직계후손이라는 이유로 정설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편집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