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빈 최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49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이런 상황에서 숙빈의 궐 내에서의 영향력은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보이며 자신의 위치에 대한 심리적인 압박을 많이 받았을 것으로 짐작된다. 숙빈은 이시기에 전후로 출궁한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으며 이현궁 출궁 후에도 숙종은 숙빈과 단 한번의 왕래도 없었고 암행을 나갈 때에도 이현궁을 항상 그냥 지나갔다. 그리고 역대 임금들은 왕실 지친이나 오래도록 내명부의 후궁으로 있거나 총애가 깊은 후궁이 죽으면 하루동안 정무를 정지하며 애도를 했는데, 숙종은 숙빈이 죽었을 때 당시 [["제수를 넉넉히 보내고 예장하라"]] 는 말만 있었을 뿐 하루동안 정무를 정지하며 애도하지도 않았다. 또한 숙빈의 묘자리를 알아보는 과정에서 숙종은 두번이나 최씨를 일반인보다 못한 취급을 한 것도 모자라 명당으로 묘자리를 정해서 올린 사관을 귀양까지 보낸 정도로 매우 감정이 안좋았던 기록이 [[(숙종 44년 1718년 4월 20일1번째 기사, 숙종44년 1718년 4월 29일 1번째기사)]] 실록에 그대로 있는데, 이 기록만 보더라도 숙빈에 대한 경계와 감정이 좋지 않았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그리고 영조는 숙빈의 신분 상승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는데 특히 소령원에 있는 기록과 신도비에 기록된 내용들은 영조에 의해 기록된 것인데,것이다. 여경방에서 태어났다고 기재한 내용도 그렇고 평생기록과 어머니의 신분 컴플렉스에 평생동안 시달린 영조가 어머니가 7살에 입궁했다는 내용을 기재한 것도 역사학자들도 고지고대로는고지고대로 믿지 않고 있다. 숙빈을 왕후로 추존하려고 시도하였다가 노론계 예학자들의 강경한 반대로 그 뜻을 이루지 못한 사례만 보더라도 영조는 어머니의 출생과 신분을 상승시키거나 조작하는데 많은 노력을 한 동시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 숙빈은 역대 후궁과는 달리 많은 존호가 붙여져있는데 그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고종의 주장한 침방나인 설도 고종이 영조의 직계후손이라는 이유로 정설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 사후 ==

편집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