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77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동방 정교회: 성변화: 신학적 입장 정리
잔글 (+분류:종교와 술; 예쁘게 바꿈)
(→‎동방 정교회: 성변화: 신학적 입장 정리)
 
=== [[동방 정교회]]: [[성변화]] ===
[[동방 정교회]]에서는 예수께서 성체성혈성사를감사의 성만찬 성사를 정하셨다는 [[복음서]]와 파울로스의 주장에 따라 성체성혈성사를성만찬을 [[예배]]의 중심으로 이해한다. [[5세기]]부터초기 [[동방기독교와 정교회]]에서는교부들의 성체성혈성사전통에 따라 사용되는그리스도와 빵과참된 포도주는교제의 성령에신비로서 의해성만찬을 예수의통해 피와예수 살로그리스도를 변한다고관상할 믿는다수 있다는 상징적 개념으로 설명하였다. 다만8세기에 이르러 이콘반대주의가 전개되면서 실재론적 입장서 상만찬에 대한 견해에 변화가 나타났다. 니케포로스가 성찬이 인간적 몸으로 변형한다는 주장한 이후 성체와 성혈이 된다는 입장이 널리 수용되었다. 그러나 이 변화는 [[로마 가톨릭교회서방교회]] 다른"화체"가 점이아니라 있다면역동적 누룩의미의 있는변화인 성육화, 제병을"메타볼레"를 사용한다는용어로 것이다사용한다<ref>메이엔도르프. 《비잔틴 이유는신학: 역사적 변천과 주요 교리》. 박노양 옮김. (서울: 정교회출판사, 2010) 395-396.</ref>. 11세기 서방교회와 성찬 제병 논쟁에서 일상적인 누룩이 든 빵이 생동하는 그리스도의 인성을 상징하며, 일상적 빵이 참된 성육화라고 보았다. 또한 빵이라는 헬라어 단어 '아르토스'가 '누룩 있는 것'을 의미하며 최후의 만찬이 [[유월절]]이 오기 전인 [[성 목요일]](주님의 성체성사 제정일)에 이루어졌기 때문에 당시 상황에 [[무교병]](누룩 없는 빵)을 먹기 전이었다고 보기 때문이다. 또한 성찬예배를 집전하는 사제가 성도들에게 포도주를 직접 떠서 먹임으로써 제병과 포도주를 정교회 사제와 신도가 모두 받는다(양형 영성체).
 
=== [[로마 가톨릭교회]]: [[성변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