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샤르 알아사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년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바샤르 알아사드는 2011년 1월 26일부터 진행 중이었던 반정부 시위에 대해 외국의 음모라고 주장하며 [[1963년]]부터 지속되어 온 국가비상사태의 해제를 거부하는 발언을 하였다. [[2011년 4월]] 결국 48년간 지속되어 온 비상사태를 해제할 것을 공포했으나, 이후에도 반정부 시위는 계속해서 전개되고 있으며 이에 바샤르 정권은 탱크와 장갑차를 동원해 반정부 시위를 무자비하게 진압하고 있다.
 
심각한 정국 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5월 27일에는 시위 현장에서 보안군에 끌려갔던 13살 소년 함자 알카티브가 고문 흔적으로 가득한 시신으로 돌아오자 국제 사회의 비난이비판이 들끓었다.<ref>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6/02/2011060200144.html 시리아혁명 상징… 13세 소년 함자</ref>
 
바샤르 정권은 국제 사회의 비난에도비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반정부 시위대에 대한 일방적인 공격을 계속하고 있다. 6월 6일에는 정부의 군인과 경찰 120명이 매복 괴한한테 숨졌다고 주장하며, 6월 10일 북부 도시 지스르 알 슈구르와 이웃 마을에 대한 보복 공격을 가했으며,<ref>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6102105255&code=970209 시리아군, 군·경 살해에 대대적 보복공격</ref> 이 외 시리아의 다른 도시와 터키 국경 지역에서도 대규모 유혈 진압이 일어나고 있다.
 
7월 2일에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발생한 [[하마 주]]의 주지사를 해임시켰으며<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3&aid=0003944902 아사드, 대규모 반정부 시위 발생한 하마주 주지사 해임을 하였다. </ref>, 7월 17일에는 수도 다마스쿠스에 위치한 우마미아드 광장에 집결한 친정부 세력에게 자신에 대한 충성을 맹세케 하였다.<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3&aid=0003971803)</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