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자오잔(趙展)은 [[한자]]의 옛 음에 따르면 말 물(勿)자는 막발절(莫勃切)로서, 그 음은 몰(沒, mo)이요, 길할 길(吉)자는 격질절(激質切)로서, 그 음은 길(拮, jie)이고, 《[[북제서]](北齊書)》에 제일 먼저 물길(勿吉)을 말갈(靺鞨)<ref group="주">갈자는 기사절(居謁切)로 음은 '訐', jie)이다.</ref> 어음상으로 보면 물길(勿吉)은 말갈(靺羯)과 독음이 매우 비슷하여 대체할 수 있음은 물론이며, 그러나 羯자에는 양 양(羊)자의 변이 있어 종족의 명칭로서는 아마 점찮지 않은 말로 여겨져서 또 羯자를 鞨자로 고치게 되었을 것이라 추측했다. 또한 鞨자에는 여러 가지 음이 있는데, 하갈절(何葛切)은 그 음은 갈(曷, he)으로, 현재 말갈(靺鞨)의 갈(鞨)은 일반적으로 모두 갈(曷, he)의 독음을 취한다고 주장했다.<ref>趙展, 「滿族歷史與宗敎硏究」, 『對皇太極所謂諸申的辨正』</ref>
 
==== 지명에서의 유래설지명설 ====
장부촨(張博泉)은 물길, 말갈, [[발해]]의 명칭 모두 하나의 음이 변한 것이라는 주장하였다.<ref>張博泉(1998), 『東北古代民族·考古與彊域』, 吉林大學出版社.</ref> [[퉁구스어족]]의 독음에서 m과 b, p, f는 서로 통하고, j, g는 서로 통하기 때문에 물길, 말갈(靺羯), 말갈(靺鞨)은 같은 음이었고 역시 발해로 변할 수도 있었다는 추측이다. 물길, 말갈, 발해는 [[만주어]]의 워지({{llang|mnc|{{MongolUnicode|ᠸᡝᡷᡳ}}|Weji}})로 그 뜻은 ‘산림’을 가리킨다. 물길 또는 말갈은 산과 물을 따라 거주했는데(居山水), 그는 남북조 시기의 [[선비족]]이 물길이라고 불렀던 것이 [[중원]]에 전달된 것이라고 보았다. 우선 물(勿)은 [[무렌]]과 같고, 길(吉), 걸(羯), 갈(鞨)은 하나의 음이 변한 것으로, j, g가 서로 변하고 k, h로 전독(轉讀)되었는데 그 뜻은 [[사람]]이라는 것이다. 즉, 물길·말갈계는 물가에 거주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것으로, [[북위]]가 그것을 물길로 불렀던 것이 말갈로 전음되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