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4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유교}}
'''김인후'''(金麟厚, [[1510년]] ~ [[1560년]])는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성리학자이다. [[문묘]]에 종사된 [[동방 18현|해동 18현]] 중의 한 사람이며, [[호남]] 지방의 유종으로 추앙받는다.
 
[[전라도]] [[장성군|장성]] 출신으로, 본관은 [[울산 김씨|울산]](蔚山)이며, 자는 후지(厚之), 호는 [[하서]](河西)ㆍ담재(湛齋), 시호는 문정(文正)이다. [[문묘]]에 종사된 [[동방 18현|해동 18현]] 중의 한 사람이며, [[호남]] 지방의 유종으로 추앙받는다.
 
어린 시절부터 총명하고 시문에 뛰어난 자질을 보여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10살 때 모재 [[김안국]](金安國)에게 ≪소학≫을 배웠다. [[성균관]]에 입학하여 [[1531년]] [[사마시]]에 합격하고, 이때 퇴계 [[이황]](李滉)을 만나 함께 학문을 닦았다. [[1540년]] 별시 문과에 급제하여 권지승문원부정자에 임용되었으며, 이듬해 호당(湖堂)에 들어가 [[사가독서]]하고, 홍문관 저작이 되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