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5 바이트 추가됨 ,  8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207.228.78.25(토론)의 편집을 183.101.189.110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태그: 되돌리기
태그: m 모바일 웹
돼지의 가축화는 [[근동]] 또는 [[중국]]에서 [[멧돼지]]를 기르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기]]를 얻기 위해 사육되었지만, 가죽은 방패, 뼈는 도구와 무기, 털은 솔을 만드는 데 쓰이기도 했다. [[이슬람]]과 [[유대교]]같은 [[종교]]에서는 돼지를 부정한 짐승으로 보아 금기시하여 [[돼지고기]]를 식용하지 않는다. [[중동]]지방에서, 지리적으로 사육하기 적합하지 않은 [[가축]]이라는 것은 돼지를 식용으로 생소하게 여긴 이유 중의 하나이다. 그 밖에, 문화적인 요인에서 기인하는 기피현상이 있다.
 
몸이 뚱뚱하고 다부지며, 털은 거칠고 뻣뻣하다. 머리는 짧고 두툼한 목으로 몸통과 바로 연결돼 있고, 머리 앞으로 툭 튀어나온 주둥이에 코가 있다. 가죽은 두껍고, 몸을 식힐 수 있는 땀샘이 없기 때문에 몸을 식히기 위해 진흙탕에 자주 뒹군다. 눈이 작아 잘 볼 수 없지만, 후각이 예민하여 먹이를 잘 찾는다. 돼지의 꼬리는 짧고 대개 말려 있다. 코는 넓은 판처럼 생겼고, 가운데에 콧구멍이 두 개 있다. 이빨은 모두 33-44개로 이 중 8개는 송곳니로, 다 자란 수퇘지의 경우는 날카로운 엄니로 자란다. 이 엄니는 땅을 파는 데나 공격 무기로 사용한다. 돼지는 위험에 부닥치면 보통은 도망을 가지만, 막다른 곳에 도달하면 돌아서서 덤비거나 문다. 특히 이빨이 사람의 이빨과 비슷해서 살 정도는 가볍게 씹는다. 발가락이 네 개이고 각 발가락 끝에는 발굽이 있는데 가운데 두 발굽은 갈라져 있다.
 
== 돼지의 생활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