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덕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945 바이트 추가됨 ,  5개월 전
태그: m 모바일 웹
태그: m 모바일 웹
1636년 당시 홍 타이지가 제위에 올랐다고 선포하면서 들이민 근거 중 하나는 10년 전 [[정묘호란]]으로 조선을 정복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행사에 참석한 조선 사신들은 홍 타이지에게 세 번 무릎 꿇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린다는 [[삼궤구고두]]의 예를 거부했다. 홍 타이지는 분노할 수밖에 없었고,<ref>[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19022142831#Redyho 병자호란 미스터리…전쟁을 끝낸 건 천연두였다?]</ref> [[인조]] 또한 이 사건을 계기로 화의가 단절되었다는 것을 자각했다.<ref>《[[인조실록]]》 33권, [[숭정]] 9년 7월 28일 경오 1번째 기사, 上答曰: "頃者本國差人, 適値伊賊僭號之日, 以死自守, 不參於僞賀之班, 伊賊怒逐差人。 自此和事已絶, 偵探誠未易也。 然若不以時月爲期, 則當徐爲之周旋矣。"</ref> 홍 타이지는 조선을 침략하여 [[병자호란]]을 일으켰다. 홍 타이지는 조선의 사신들의 소동으로 인해 인해 '미완'에 그쳤던 자신의 '황제 즉위식'을 정축년 정월 30일 [[삼전도]]에서 '완성'하고자 하였다. 그는 조선의 사신이 아니라 국왕인 [[인조]]를 출성시켜 의례의 현장에서 자신과 직접 대면하게 함으로써, 묵던의 '황제 즉위식'보다 더 완성도가 높은 의례를 구현하고자 했다.<ref>{{서적 인용|author=구범진|authorlink=|title=병자호란, 홍타이지의 전쟁|series=|year=2019|publisher=까치글방|page=300~301|isbn=9788972916826}}</ref>
 
1638년 9월, 홍 타이지는 1군 우익군은 요토를 사령관으로 삼아 고북구를, 2군 좌익군은 도르곤을 봉명대장군으로 삼아 동가구를 통해 요서를 우회하여 명나라를 침략했다. 청군은 북경을 포위하고 여덟 길로 남하하여 경기 지역을 무인지경으로 휩쓸어 40성을 함락시키고 한족 25만여 명을 사로잡아 청으로 끌고 갔다.<ref>{{서적 인용|제목=[[청사고]]|인용문=三年,上伐喀爾喀,王留守,築遼陽都爾弼城,城成,命曰屏城; 復治盛京至遼河大道。八月,命為奉命大將軍,將左翼,岳託將右翼,伐明。自董家口毀邊牆入,約右翼兵會通州河西務。越明都至涿州,分兵八道,行略地至山西,南徇保定,擊破明總督盧象昇。遂趨臨清,渡運河,破濟南。還略天津、遷安,出青山關。克四十餘城,降六城,俘戶口二十五萬有奇,賜馬五、銀二萬。}}</ref> 그러나 이 과정에서 청측의 1군 사령관인 요토가 병사했는데,<ref>{{서적 인용|제목=太宗文皇帝實錄|연도=1655|인용문=○丙寅。征明左翼奉命大將軍和碩睿親王多爾袞、右翼多羅貝勒杜度等、自軍營遣兵部啟心郎詹霸、俄莫克圖巴圖魯、碩爾兌等、奏報。上覽右翼杜度疏、無揚威大將軍多羅貝勒岳託名。大驚。問詹霸等。詹霸等奏曰。岳託、及公馬瞻、俱病卒上慟哭久之。令且勿使禮親王知。因輟飲食者三日。左翼多爾袞疏曰。臣等率兵、毀明邊關而入。兩翼兵、約會於通州河西。由北邊過燕京。自涿州分兵八道。一沿山下。一沿運河。於山河中間、縱兵前進。燕京迤西千里內六府、俱已蹂躪。至山西界而還。復至臨清州、渡運糧河、攻破山東濟南府。至京南天津衛。仗皇上威福、大軍深入。克城三十四座。降者六城。敗敵十七陣。俘獲人口二十五萬七千八百八十。將士凱旋、無一傷者。此皆由皇上神謀睿筭指授方略。臣等謹遵奉行。故所在奏績、亦由皇上訓練有素。將士同心恊力之所致也。右翼杜度疏曰。臣等從明燕京、西至山西界。南至山東濟南府、蹂躪其地。共克十九城。降者二城。敗敵十六陣。殺其二總督及守備以上官、共百餘員。生擒一親王。一郡王。一奉國將軍。俘獲人口二十萬四千四百二十有三。金四千三十九兩。銀九十七萬七千四百六兩}}</ref> 조카 요토의 사망을 접한 홍 타이지는 3일간 단식했다.
홍 타이지는 총 다섯 차례에 걸친 중원 침공 중에 북경성을 포위하기도 하고 북경 인근 지역과 산서·산동의 여러 주현을 약탈하며 많은 전리품을 획득하였지만, 결국에는 하나의 성도 거점으로 유지하지 못했다. 산해관을 확보하지 못하는 이상 정복 전쟁으로 발전시킬 수 없었던 것이다. 따라서 홍 타이지는 먼저 산해관 외곽의 4개의 성, 즉 금주, 송산, 행산, 탑산을 공략하여 산해관에 접근하고자 하였다.<ref>{{서적 인용|저자=魏源|저자링크=|제목=聖武記|권=1|연도=1984|출판사=中華書局|쪽=29}}</ref><ref>{{저널 인용|저자=박민수|날짜=2018년 6월|제목=홍타이지 시기(1627-1643) 만주의 對 중국 전략|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저널=군사|출판사=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권=|호=107|doi=|확인날짜=2019년 6월 6일|쪽=222~223}}{{깨진 링크|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 }}</ref>
 
[[산해관]]을 확보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대명전쟁을 정복 전쟁으로 확장시킬 수 없었던 홍 타이지는 산해관 외곽의 즉 금주, 송산, 행산, 탑산을 공략하고자 했다.<ref>{{서적 인용|저자=魏源|저자링크=|제목=聖武記|권=1|연도=1984|출판사=中華書局|쪽=29}}</ref>
1640년 3월 18일, 홍 타이지가 지르가랑과 [[아이신기오로 도도|도도]]를 각각 좌·우익 군의 대장으로 임명하여 금주 근방에 주둔시키고 둔전을 행하여 공격 거점을 구축함으로써, 송산(松山)·금주(錦州) 전투가 발발했고,<ref>{{저널 인용|저자=박민수|날짜=2018년 6월|제목=홍타이지 시기(1627-1643) 만주의 對 중국 전략|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저널=군사|출판사=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권=|호=107|doi=|확인날짜=2019년 6월 6일|쪽=223}}{{깨진 링크|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 }}</ref> 1642년 4월, 마침내 전투에서 승리함으로써 산해관 외곽 2백 리 지역의 명의 군사 거점을 붕괴시켜 관외 지역을 석권하고 산해관을 직접 공격할 수 있는 거점을 마련했다.<ref name="Park">{{저널 인용|저자=박민수|날짜=2018년 6월|제목=홍타이지 시기(1627-1643) 만주의 對 중국 전략|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저널=군사|출판사=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권=|호=107|doi=|확인날짜=2019년 6월 6일|쪽=226}}{{깨진 링크|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 }}</ref>
 
1640년 3월 18일, 홍 타이지가 [[아이신 교로 지르갈앙|지르가랑]]과 [[아이신기오로 도도|도도]]를 각각 좌·우익 군의 대장으로 임명하여 금주 근방에 주둔시키고 둔전을 행하기 시작했고,<ref>{{서적 인용|제목=太宗文皇帝實錄|연도=1655|인용문=○己亥。命和碩鄭親王濟爾哈朗、為右翼主帥。多羅貝勒多鐸、為左翼主帥。率官兵往修義州城駐劄屯田。令明國山海關外寧錦地方、不得耕種。將行。上率諸王貝勒貝子公等、及各官。於辰刻謁堂子。行三跪九叩頭禮畢。祭纛。復行二跪六叩頭禮。送五里。指授方略畢。鳴礮三。大軍起行。上自懷遠門入。還宮}}</ref> 이듬해 9월 [[홍승주]]가 이끄는 명군이 청군을 상대로 승리하면서 송산(松山)·금주(錦州) 전투가 발발했고 이에 9월 23일 홍 타이지가 직접 자신의 병력을 송산에 당도했다.<ref>{{서적 인용|제목=太宗文皇帝實錄|연도=1655|인용문=○壬戌。上至松山。陳師於松山杏山之間。橫截大路駐營。先是上行急。鼻衄不止、承以盌。行三日、衄方止。諸王貝勒大臣、共議攻圍之策。上笑曰。朕但恐敵人聞朕親至。將潜遁耳。倘蒙天眷佑。敵兵不逃。朕必令爾等破此敵。如縱犬逐獸。易如拾取。不致勞苦也。朕所定攻戰機宜。爾等慎勿違誤。勉力識之。多羅武英郡王阿濟格、多羅貝勒多鐸、奏請聖駕徐行。臣等當先往。上曰。先軍制勝。利在神速。朕如有翼可飛。即當飛去。何可徐行也。遂晝夜遄發。於是自盛京疾馳而行者六日。將抵松山。至戚家堡駐營。遣內國史院大學士剛林、學士羅碩、往諭多羅睿郡王多爾袞、多羅肅郡王豪格等曰。朕當即至矣。可令前遣之固山額真宗室拜尹圖、多羅額駙英俄爾岱兵、及科爾沁土謝圖親王兵。察哈爾瑣諾木衛寨桑等兵。先在高橋駐營。俟朕至時。合圍松山杏山。於是剛林等往諭。王貝勒大臣、及滿洲蒙古漢人眾兵聞之。無不忻躍。恭候車駕於路。多爾袞、豪格、拜尹圖、譚泰、英俄爾岱等。復令剛林、羅碩、奏言。臣等仰藉皇上天威。豈敢畏敵。心有所怯。第軍中形勢。不得不以奏聞。今聖駕親臨。臣等勇氣增倍。惟務進攻。但為國圖功。敢陳一得。觀明兵甚眾。臣等先率兵圍錦州、累經攻戰。微有損傷。如再速戰。恐力不及。頃皇上令屯營高橋。倘敵兵為我所迫。約錦州松山兵、內外夾攻。協力死戰。萬一有失。為之柰何。皇上即欲自高橋來援。亦必待勝負少分之後。今如暫駐松山杏山之間。則臣等大有益矣。奏聞。上允之。既而復遣剛林、羅碩。諭多爾袞、豪格曰。朕今於松山杏山間駐營。敵人必速遁。恐不能多所斬獲也。於是仍率大軍進發。諸王貝勒大臣、及諸將士。遙見御前儀仗、及前隊旗纛移營。皆踴躍懽呼。上率大軍先至松山。繼於松山杏山之間、自烏欣河南山、至海。橫截大路。綿亙駐營。上諭眾曰。如敵來犯。近則迎擊之。倘敵兵尚遠。而先往迎戰。致貽累於眾。即與敗陣無異。是時敵兵於松山城北乳峰山岡、結營。其步兵於乳峰山松山城之間、掘壕、立七營。其騎兵駐於松山東西北三面。合騎步兵、共號十三萬。其領兵總督洪承疇、巡撫邱民仰、兵道張斗、姚恭、王之禎、兵部郎中張若麒、大同總兵王樸、宣府總兵李輔明、密雲總兵唐通、薊州總兵白廣恩、玉田總兵曹變蛟、山海總兵馬科、前屯衛總兵王廷臣、寧遠總兵吳三柱、及副參遊守二百餘員。見上親率大軍、環松山而營。大懼。欲戰、則力不支。欲守、則糧已竭。遂合謀退遁}}</ref> 1642년 3월, 마침내 청군은 송산성을 함락하고,<ref>{{서적 인용|제목=太宗文皇帝實錄|연도=1655|인용문=○辛酉。圍守松山多羅肅郡王豪格、多羅郡王阿達禮、多羅貝勒多鐸、羅洛宏等。自軍中遣安泰、扈葉等奏報。明松山副將夏承德。自城內遣人密約我軍。可於彼守禦之處。乘夜豎梯登城。彼即在內接應。相約已定。遂以左翼雲梯一架、右翼雲梯一架、在前。八旗雲梯八架隨後。登梯軍士。一一派定。夏承德以其子夏舒為質。十八日夜子時。豎梯於城南面。阿山旗下薩爾糾牛彔下班布里、何洛會旗下耿格牛彔下羅洛科、奮勇先登。眾俱繼之。敵兵方覺。我軍巡邏於城上。詰朝。夏承德部卒、別聚一處。搜敵兵殺之。生擒明總督洪承疇、巡撫邱民仰、總兵王廷臣、曹變蛟、祖大樂、遊擊祖大名、祖大成、總兵白廣恩之子白良弼等。其兵道一員、副將十員、遊擊、都司、守備、紅旗、千總、把總等官百餘員。兵三千六十三名。盡戮之。夏承德部下男子婦女幼穉、共一千八百六十三名口。又俘獲婦女幼穉、共一千二百四十九口。馬十六匹。騾一頭。甲冑一萬一千三百副。弓九百五十張。刀三千口。玲瓏撒袋十三副。鞍四副。大小紅衣礮、鳥鎗、共三千二百七十三位。金玉等帶三條。金、珠、銀兩、共一萬五千有奇。緞疋及各色衣服、共一萬五千九百有奇。貂、豹、虎、狼等皮、共二十一。貂帽十三。貉裘、羊裘、共五十四。奏入。上諭松山諸王。將俘獲之物。酌量分賜將士。一應軍器。即於松山城內收貯}}</ref> 5월에 금주성의 항복도 받아냈으며<ref>{{서적 인용|제목=太宗文皇帝實錄|연도=1655|인용문=○己卯。大軍自上年三月、掘壕防守。更番出戍。圍困錦州。至是年三月。歷年一載。明援兵盡絕。城內糧盡。饑民相食。祖大壽戰守計窮。又聞松山已失。乃率眾官出城、至和碩鄭親王濟爾哈朗、多羅睿郡王多爾袞軍前。叩首乞降。王等遂遣啟心郎額爾格圖、議政大臣雅賴等、至盛京具奏。王等圍困錦州。祖澤遠、屢遣人至營。言祖澤洪若在。欲邀與語。王等詰之云。祖澤洪與爾言時。爾等不與之言。今澤洪已回。復與誰語耶。至第三日。其使復來云。此言係祖總兵遣來相告者。諸王云。祖總兵云何。答云。祖總兵言、近聞松山已失。若得見總兵祖大樂我即歸順。我若歸順。寧遠亦可得也。諸王聞此言。與眾大臣議。彼既云見祖大樂即降。何妨使之相見。待彼降後。再奏未遲也。遂令來人至祖大樂處。與之相見。次日又遣三人來云。祖總兵傳問諸王。可許與盟誓、及有用印文移否。如有之。即歸順矣。諸王怒云。爾等所言、果祖大壽之言乎。抑爾等私言乎。昨云見祖大樂即降今又何出此妄言耶。我圍困此城。旦夕可取。有何顧慮。乃與爾盟誓乎。爾欲降則降。不降則已。誰強爾降也。遂將來使二人羈留。止遣一人回。其人方回至城。祖大壽即遣中軍官高勳、副將祖澤遠、復來云。昨乃小人妄言。非祖總兵之言也。望乞寬恕。王若令今日來。則今日至。令明日來。則明日至。惟王命是聽。言畢而返。次早。祖大壽率眾官、詣軍前叩首降。即日眾固山額真率兵入城。駐於城上。守護城門。諸王議取寧遠之策。當乘大壽妻子尚未撤回、總兵吳三桂尚未更替之時。亟當前往。遂定議。至錦州城內兵、約有七千人。與祖大壽同心歸順之官屬兵丁、悉留之勿殺。其餘或誅與否。謹候上裁。是夜。上遂遣內院學士額色黑、筆帖式石圖、祁徹白等。往諭曰。總兵祖大壽部下之人。悉與留養。其他悉誅之。凡在錦州蒙古人。俱察出處斬。杏山塔山兩處。可令祖大壽人往說之降。并可令大壽所屬、有父母兄弟之人、極誠實者。前往寧遠。俟有回信來奏。其多羅武英郡王之軍。可於塔山西、連山大路、嚴行堵截。一至海邊。一至山下立軍營。松山所獲祖大樂、祖大成、帶往錦州。與伊妻子完聚。令與大壽同處。祖大名、先曾有旨誅之。若已經正法則已。若爾等至時、尚未正法。從寬宥釋。亦令依於大壽處。爾等可急往。恐祖大壽屬下之人、有誤被誅戮者。速行宣諭}}</ref> 7일에는 탑산성을 함락하고,<ref>{{서적 인용|제목=太宗文皇帝實錄|연도=1655|인용문=○辛亥。內秘書院學士額色黑、以攻克塔山捷音奏報。和碩鄭親王濟爾哈朗、多羅睿郡王多爾袞、多羅肅郡王豪格、欽遵上諭。率右翼將士、及兩翼護軍漢軍。載火器至塔山城。列紅衣礮於西。初八日進攻。至初九日午時。城崩二十餘丈。我兵由崩處先登。遂克其城。城內三營官屬兵丁共七千。盡殲之。俘獲城內物數。俟後開報奏聞。上命於篤恭殿、集眾官宣捷}}</ref> 19일에는 행산성이 청군에게 항복했다.<ref>{{서적 인용|제목=太宗文皇帝實錄|연도=1655|인용문=○丁卯。命學士額色黑、占代、誇代、達奇等。往諭和碩鄭親王濟爾哈朗、多羅睿郡王多爾袞、多羅饒餘貝勒阿巴泰等曰。杏山歸順官屬兵丁。可俱送來京。其餘士民。從牛莊路遣發、安插蓋州。先曾諭撥每牛彔騎兵十八人、駐防錦州杏山。今止撥滿洲蒙古漢軍每牛彔兵十人。滿洲固山額真四員。蒙古固山額真四員。如彼處無固山額真者。以梅勒章京代之。隨阿巴泰駐守錦州。其餘每牛彔八人、護送來京戶口。及往蓋州居住之人。量其多寡。分撥將士。慎謹護送。松山塔山二城。如拆毀既平。可令外藩蒙古兵還。如未畢。待畢時遣之。又杏山城內兵器諸物。運至錦州。杏山城亦令拆毀。一切事宜。俟料理既畢。和碩鄭親王濟爾哈朗、多羅睿郡王多爾袞等率護軍回京}}</ref>
송금 전투에서 최종적으로 승리를 거두고 요서 지역을 거점으로 확보하자, 한족 관료들은 좀 더 과감하게 [[북경]]을 직접 공격할 것을 상주하였다.<ref name="Park"/> 그러나 홍 타이지는 무리해서 산해관을 장악하거나 북경을 점령할 의도가 없었고, 가능하다면 명나라와 화의를 맺고 청 내부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려 하였다.<ref>{{저널 인용|저자=박민수|날짜=2018년 6월|제목=홍타이지 시기(1627-1643) 만주의 對 중국 전략|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저널=군사|출판사=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권=|호=107|doi=|확인날짜=2019년 6월 6일|쪽=229}}{{깨진 링크|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 }}</ref>
 
그해청이 10월송금 전투에서 타이지는최종적으로 아바타이를승리를 봉명대장군(奉命大將軍)에거두고 임명하여요서 제6차지역의 중원거점들을 침공에줄줄이 나서게확보하자, 하였다.한족 이번에도관료들은 산해관을 우회하여타이지에게 장성을 넘어간 청군은과감하게 [[북경]]을 외곽을직접 거쳐공격할 산동까지것을 거침없이 누비며 약탈전을 수행하였다상주하였다.<ref 이때name="Park"/> 그러나 88개 성을타이지는 점령하고무리해서 산해관을 1만장악하거나 2천여북경을 량,점령할 의도가 220만 량없었고, 포로가능하다면 37만명나라와 명,화의를 타마(駝馬)·나려(騾驢)·우양(牛羊)맺고 32만 마리를내부의 획득하였다.문제를 이듬해우선적으로 6월해결하려 군사들의 피로로 인해 묵던으로 귀환할 때까지 청군은 장장 8개월간 북경 인근 지역과 산동 일대를 무인지경으로 휩쓸었다하였다.<ref name="Park">{{저널 인용|저자=박민수|날짜=2018년 6월|제목=홍타이지 시기(1627-1643) 만주의 對 중국 전략|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저널=군사|출판사=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권=|호=107|doi=|확인날짜=2019년 6월 6일|쪽=228}}{{깨진 링크|url=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7485629&language=ko_KR }}</ref>
 
그해 11월 초 홍 타이지는 아바타이를 봉명대장군(奉命大將軍)에 임명하여 명나라를 침공하도록 했다.<ref>{{서적 인용|제목=太宗文皇帝實錄|연도=1655|인용문=○辛亥。命多羅饒餘貝勒阿巴泰、為奉命大將軍。與內大臣圖爾格、統領將士。往征明國。召阿巴泰、圖爾格、竝滿洲蒙古漢軍各固山額真、護軍統領等、入清寧宮。諭曰。朕命爾等統領大軍、往伐明國者。非好為黷武窮兵也。朕不忍使生靈罹害。屢欲與明修好。而彼國君臣。執迷不從。朕是以命爾等往征。爾等一入明境。遇老弱閒散之人。毋任意妄殺。不應作俘之人。毋奪其衣服。毋離人妻子。毋焚燬財物。毋暴殄糧穀。曩者兵臨山東時。有因索取財物。而嚴刑拷逼者。非仁義之師也。此朕所深惡。爾等當切以為戒。傳諭各旗知悉。至於錦州新附蒙古索倫等、令其從軍役使。伊等如有所俘獲。勿得搜取。令其攜歸。其力不能攜歸者。仍助之。儻爾等令之空返。或以貧苦來訴。朕必將爾等所有以與之}}</ref> 청군은 8개월 간 18주, 67현 88성을 함락하고 황금 1만 2천여 량, 은 220만 량, 한족 포로 37만, 타(駝)·말·노새·당나귀·소·양 32만여 마리를 노획하였다.<ref>{{서적 인용|제목=太宗文皇帝實錄|연도=1655|인용문=○癸卯。奉命大將軍多羅饒餘貝勒阿巴泰、內大臣圖爾格等。遣學士額色黑、甲喇章京穆成格、穆福、侍衛索泰等。以克城敗敵、竝籍俘獲數目、自軍營奏報。臣等蒙天眷佑。皇上德威。率大軍直抵明境。至兗州府。莫能拒守。將明國魯王、及樂陵、陽信、東原、安邱、滋陽諸王。及管理府事宗室等官數千人。盡皆誅戮。計攻克三府、十八州、六十七縣、共八十八城。歸順者六城。擊敗敵兵、三十九處。所獲黃金、萬有二千二百五十兩。白金、二百二十萬五千二百七十兩有奇。珍珠、四千四百四十兩。各色緞、共五萬二千二百三十疋。緞衣、裘衣、萬有三千八百四十領。貂狐豹虎等皮。五百有奇。整角、及角面、千有一百六十副。俘獲人民、三十六萬九千名口。駝、馬、騾、牛、驢、羊、共三十二萬一千有奇。外有發窖所得銀兩。剖為三分。以一分給賞將士。其眾兵私獲財物、莫可算數。謹此奏聞}}</ref>
 
==== 사망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