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57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 역사 ==
[[파일:Search volume for kpop.svg|섬네일|right|300px|시간에 따른 [[구글 트렌드]] 케이팝 검색량 변화]]
1990년대에는 한국 음대 시장이 가장 호황을 누린 시기로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김건모의 노래)|잘못된 만남]]>은 단일 음대 판매량만 250만 장 이상을 기록해 한국 [[기네스 세계 기록|기네스]]에 등재되었다.<ref>{{뉴스 인용|제목=김건모 ‘잘못된 만남’ 첫 200만장 돌파|url=http://news.donga.com/3//20110125/34350544/1|저자=윤여수|출판사=동아닷컴|날짜=2011-01-25|확인날짜=2011-03-13|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31203004115/http://news.donga.com/3//20110125/34350544/1|보존날짜=2013-12-03|깨진링크=예}}</ref> 현재는 [[방탄소년단]]의 미니 6집 [[MAP OF THE SOUL : PERSONA]]가 35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면서 이 기록은 깨졌다. 같은 시기 [[서태지와 아이들]], [[신승훈]] 등이 100만 장 판매고를 돌파했다. 또한 1990년 [[김완선]]은 여자 가수로서 최초로 100만 장을 팔았다.<ref>{{뉴스 인용|제목 =‘댄싱 퀸’ 김완선 6년 공백 깨고 올 3월 컴백 |url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102111107071001|출판사 =뉴스엔|저자 =김보경|날짜 = 2011-02-11|확인날짜 =2011-03-13}}</ref> 80년대 후반과 90년대 초반 한국 대중음악의 질적 도약을 이끌었고 동시에 대중성의 영토를 확장한 [[유재하]], [[이승철]], [[이승환 (가수)|이승환]], [[신해철]], [[015B]], [[김현철 (가수)|김현철]], [[윤상]], [[유영석]], [[윤종신]], [[봄여름가을겨울]] 등 당시 젊은 싱어송 라이터 집단의 영향은 끊어지지 않고 [[유희열]], [[전람회 (음악 그룹)|전람회]]로 이어졌으며, 홍대 일대를 중심으로 한 언더그라운드에 음악적 모범을 제시하거나 함께 공존하며 현대 K-pop의 중요한 한 축을 형성하고 있다.
 
지금의 보이그룹과 걸그룹이 이끄는 K-pop은 [[SM Entertainment]]의 아이돌 그룹들인 [[H.O.T]]와 [[신화 (음악 그룹)|신화]]로 거슬러간다. 이 그룹들이 1990년대 서태지와 아이들의 여러 요소를 혼합하는 음악적 방향과 보이그룹이라는 성공의 모델을 모방하면서 이후 한국 대중 음악 산업은 현재의 K-pop 산업으로 변모하기 시작한다. 이들은 일렉트릭 댄스와 랩, 때로 R&B를 혼합한 장르로 주로 10대와 20대 위주의 팬덤으로부터 인기를 끌었다. 서태지와 아이들의 유산은 이후 [[양현석]]의 [[YG Entertainment]]를 중심으로 한 웰메이드 오버그라운드 아이돌 음악이라는 현대 K-pop의 한 축을 형성했다. 서태지와 아이들에 뒤지지 않는 음악성과 대중성을 획득한 [[듀스]]는 이후 자생적인 한국 힙합 씬의 모범이 되었다. [[박진영]]의 [[JYP Entertainment]] 또한 이들의 노력에 뒤지지 않았고 음악성과 음악 비즈니스 모두에서 현대 K-pop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2000년대 들어서는 음반 시장이 급격히 작아지면서 음반 판매량 20만 장을 넘기도 힘들어졌다. 이후 음반 시장 불황이 계속되면서 온라인에 중점을 두는 시장 체재로 바뀌었다.<ref>{{뉴스 인용|제목=2005 가요계 결산…온라인 음악시장에서 ''희망'' 찾다|url=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022&aid=0000137915|출판사=세계일보|날짜=2005-12-25|확인날짜=2011-03-13}}</ref> 그러나 정확히 12년 후인 2013년, 그룹 엑소의 1집 앨범이 2001년 김건모 7집, 그룹 god 4집 이후 우리나라 가요계 12년 만에 100만장을 돌파하며 음반 시장에 다시금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후 발매하는 앨범마다 100만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쿼드러플퀸터플 밀리언셀러라는 사상 초유의 기록을 세웠다. 현재 엑소의 누적 음반 판매량은 1000만장이 넘어가며, 이는 21세기 데뷔한 가수 중 최초의 기록이다. 이후 방탄소년단도 큰 인기를 얻으며 16년단일 만의음반 단일최다 앨범판매량 밀리언셀러에기록을 올랐고24년 만에 갈아치웠고, 엑소에 이어 두 번째로 누적 판매량 1000만장을 돌파하였다. 현재 방탄소년단의 통산 음반 판매량은 1500만장을 넘어섰다. 워너원도 데뷔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밀리언셀러에 오르는 등 기나긴 음반 시장 침체기가 끝났음을 보여주었다.
 
2000년대 후반부터 현재까지 아이돌 그룹이 인기를 얻고 있다. [[원더걸스]]는 'Nobody'로 미국 진출을 선언 한 뒤,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빌보드 핫 100]]에 76위로 진입했다.<ref>[http://www.accesshollywood.com/south-korean-pop-sensation-wonder-girls-hits-the-states_article_25353 South Korean Pop Sensation Wonder Girls Hits The States | Access Hollywood – Celebrity News, Photos & Videos]. Access Hollywood (2009-11-10). Retrieved on 2011-02-20.</ref> {{모호|이 외에 2010년대 들어서는 많은 그룹들이 일본 진출을 선언했는데}}, [[소녀시대]]는 'Gee'로 일본 [[오리콘]] 싱글 차트 일간 1위에 올랐다.<ref>{{뉴스 인용|제목=소녀시대, 日 오리콘 1위 달성··세가지 중요한 의미는|url=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102707543571707|저자=최준용|출판사=아시아경제|날짜=2010-10-27|확인날짜=2011-02-25}}</ref> 이 외에 [[카라 (음악 그룹)|카라]]도 오리콘 차트에 오르며 한류 열풍을 일으켰다. 2012년 가수 [[싸이]]는 '강남스타일'로 미국 빌보드의 싱글차트인 핫100차트에서 7주 연속 2위를 차지했다. [[엑소]]는 2013년 '으르렁'으로 빌보드가 선정한 2013 최고의 K팝에 선정되었으며, 국내 가 5년 연속 대상 수상 등의 눈부신 업적을 세우는 등 대한민국의 전무후무한 아이돌 그룹으로 자리잡았다. 최근엔 [[방탄소년단]]이 Wings 앨범으로 빌보드 시상식에서 상을 받으며 K팝의 위상을 보여주었다. 또 'LOVE YOURSELF'시리즈로 빌보드 시상식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받으며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ref>{{웹 인용 |url=http://economy.hankooki.com/lpage/sports/201211/e20121101153807120390.htm |제목=싸이 빌보드 차트 뉴스 소식 |확인날짜=2012-11-05 |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131105061734/http://economy.hankooki.com/lpage/sports/201211/e20121101153807120390.htm |보존날짜=2013-11-05 |깨진링크=예 }}</ref> 걸그룹 [[트와이스]]는 K팝 여가수 최초로 유튜브 MV 조회수 3억뷰를 돌파했다. 트와이스에 이어서 [[블랙핑크]]도 KPOP그룹(KPOP여가수포함) 최초로 유튜브 MV 조회수 8억뷰를 돌파했다. [[워너원]]은 21세기 최초 데뷔 앨범 밀리언셀러에 올라 괴물 신인의 면모를 보여줬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