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64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유교}}
 
'''김인후'''(金麟厚, [[1510년]] ~ [[1560년]])는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성리학|성리학자]]이다. 본관은 [[울산 김씨|울산]](蔚山)이며, 자는 후지(厚之), 호는 [[하서]](河西){{·}}담재(湛齋), 시호는 문정(文正)이다. [[문묘]]에 종사된 [[동방 18현|해동 18현]] 중의 한 사람이다.
 
1510년(중종 5) [[전라도]] [[장성군|장성]] 대맥동에서 아버지 의릉참봉 김령과 어머니 [[옥천 조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부터 총명하고 시문에 뛰어난 자질을 보여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10살 때 모재 [[김안국]](金安國)에게 《소학》을 배웠다. 이후 [[성균관]]에 입학하여 [[1531년]] [[사마시]]에 합격하고, 이때 퇴계 [[이황]](李滉)을 만나 함께 학문을 닦았다. [[1540년]] 별시 문과에 급제하여 권지승문원부정자에 임용되었으며, 이듬해 호당(湖堂)에 들어가 [[사가독서]]하고, 홍문관 저작이 되었다.
[[전라도]] [[장성군|장성]] 출신으로, 본관은 [[울산 김씨|울산]](蔚山)이며, 자는 후지(厚之), 호는 [[하서]](河西){{·}}담재(湛齋), 시호는 문정(文正)이다.
 
어린 시절부터 총명하고 시문에 뛰어난 자질을 보여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10살 때 모재 [[김안국]](金安國)에게 《소학》을 배웠다. 이후 [[성균관]]에 입학하여 [[1531년]] [[사마시]]에 합격하고, 이때 퇴계 [[이황]](李滉)을 만나 함께 학문을 닦았다. [[1540년]] 별시 문과에 급제하여 권지승문원부정자에 임용되었으며, 이듬해 호당(湖堂)에 들어가 [[사가독서]]하고, 홍문관 저작이 되었다.
 
[[1543년]] 홍문관박사 겸 세자시강원설서·홍문관부수찬이 되어 세자를 보필하고 가르치는 직임을 맡았다. 또한 [[기묘사화]] 때 죽임을 당한 제현(諸賢)의 원한을 개진하여 문신으로서 본분을 수행하였다. 그 해 12월 부모 봉양을 위해 옥과현감으로 나갔다.
=== 생애 초기 ===
==== 출생과 가계 ====
하서 김인후는 신라 [[경순왕]] [[김부]](金傳)의 둘째 왕자 학성부원군(鶴城府院君) [[김덕지]](金德摯)의 후예이다. 그의 5대조인 조선 [[조선의 공신|개국원종공신]] 흥려군(興麗君) 김온(金穩)이 서울에서 살았으나, [[조선 태종|태종]]의 왕권강화 일환으로 외척 세력을 제거할 때 처가인 [[여흥 민씨]] [[민무구]] 형제 옥사에 연루되어 [[1413년]] 피화를 입자, 배위 정부인 [[여흥 민씨]]가 아들 3형제를 데리고 [[전라도]] [[장성군|장성현]] [[황룡면|대맥동]]으로 낙담하여 자리를 잡게 되면서부터 자손들이 장성고을 사람이 되었다.
 
[[1510년]](중종 5) 7월 19일 [[전라도]] [[장성군|장성현]] [[황룡면|대맥동]]에서 아버지 의릉참봉(義陵參奉) 김령(金齡)과 어머니 안음훈도 조적(趙勣)의 딸 [[옥천 조씨]] 사이에 1남 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타고난 성품이 맑고 순수하며 생김새가 단정하고 기개와 도량이 넓고 두터워 부친 참봉공의 사랑이 더 하였다.
 
==== 유년기와 소년기 ====
5~6세 무렵부터 이미 문자를 이해하고 시(詩)를 지어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1514년]](중종 9) 5살 때 부친 참봉공이 《[[천자문]]》을 가르치는데, 눈여겨보기만눈여겨 보기만 하고 질문에 대한 답을 하지 않자 참봉공이 화를 내며 「자식을 낳은 것이 이와 같으니, 아마도 벙어리인 모양이다. 집안이 말이 아니겠구나.」 하였다. 얼마 후에 손가락에 침을 묻혀 창벽에 글을 쓰는데 모두 《[[천자문]]》에 있는 글자였다. 그래서 참봉공은 비로소 기특히 여기었다. 또 일찍이 아는 사람과 시를 짓는데, 「넓고 아득한 우주에 큰 사람이 산다.」라는 글귀가 있었다. 하루는 생파를 손에 들고 겉껍질에서부터 차근차근 벗겨 들어가 그 속심까지 이르고서야 그치니, 이를 본 참봉공이 장난삼아 하는 줄로 알고 나무라자, 그는「자라나는 이치를 살펴보려고, 그렇게 했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1515년]](중종 10) 6세 때 정월 보름달을 보고 《상원석》(上元夕)의 시를 지었다. 또 어떤 손님이 와서 하늘을 가리키며 하늘천(天)자로 글제를 삼아 시를 지어 보라고 하니, 즉석에서 대답하기를 『형체는 둥글어라, 하 크고 또 가물가물, 넓고 넓어 비고 비어, 지구 가를 둘렀도다. 덮어주는 그 중간에, 만물이 다 들었는데, 기나라 사람들은 어찌하여 무너질까 걱정했지.』라고 하니 주변 사람들이 모두 놀래며 특이하게 여기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