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21 바이트 추가됨 ,  2개월 전
 
1984년 12월 31일에는 당시 최신 설비를 갖춘 현재의 부산 수정동 사옥으로 자리를 옮겨 ‘수정동 시대’를 개막했다.
 
[[1988년]] 7월 11일부터 편집권 독립을 위한 ‘편집국장 추천제’를 내세워 노조가 파업에 돌입해 신문 발행이 중단됐다. 16일 협상이 타결되어 노조와 재단은 윤임술 사장의 퇴진, 편집국장 추천제 등에 합의했으나 정수재단 문제는 제외됐다.
 
[[1989년]] [[2월]]에 [[국제신문]]이 복간하면서 비슷한 시기에 생긴 항도일보(부산매일신문으로 개칭)와 함께 부산지역에 3개 일간지가 유지되다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당시 부산매일이 폐간됨에 따라 현재까지 2개 일간지가 경쟁 구도를 형성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