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4 바이트 추가됨 ,  2개월 전
1984년 12월 31일에는 당시 최신 설비를 갖춘 현재의 부산 수정동 사옥으로 자리를 옮겨 ‘수정동 시대’를 개막했다.
 
[[1988년]] 7월 11일부터 노조 파업으로 엿새 동안 발행이 중단됐다. 편집권 독립을 위한 ‘편집국장 추천제’를추천제’와 내세워윤임술 노조가사장 파업에퇴진이 돌입해핵심 신문 발행이 중단됐다요구사항이었다. 16일 협상이 타결되어 노조와 재단은 윤임술 사장의 퇴진, 편집국장 추천제 등에 합의했으나 정수재단 문제는 제외됐다.
 
[[1989년]] [[2월]]에 [[국제신문]]이 복간하면서 비슷한 시기에 생긴 항도일보(부산매일신문으로 개칭)와 함께 부산지역에 3개 일간지가 유지되다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당시 부산매일이 폐간됨에 따라 현재까지 2개 일간지가 경쟁 구도를 형성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