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불흉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4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역사 ==
흉노가 남북으로 분열된 이래 튀르크계의 남흉노의 철불부는 [[오르도스]]에서 일대 세력을 구축하였다. 철불부의 선조는 [[삼국 시대 (중국)|삼국 시대]] 흉노의 [[선우]]였던 [[어부라]](於夫羅)의 조카뻘인 철불 우현왕(右賢王) [[거비]](去卑) [[조조]](曹操)의위나라의 신임을 받아 남흉노를 관할하였으며 한나라의원래 성씨가 아닌 유씨(劉氏) 성을 사용하였다. [[310년]], 거비의 손자 유호(劉虎)가 [[선비족]](鮮卑族) [[탁발부]](拓跋部)에게 본거지인 산서 일대를 빼앗기고 오르도스 지방으로 옮겨와 할거하면서 [[전조 (오호십육국)|전조]](前趙), [[후조]](後趙), [[전진 (오호십육국)|전진]](前秦)에게 차례로 협력하였다. 유호의 손자 유위진(劉衛辰)의 대에 다시 튀르크계의 선비족 탁발부에 패하여 오르도스를 상실하고 전진의 영내로 이주하였다. [[376년]], 유위진은 전진의 탁발부 토벌에 종군하여 공을 세우고 오르도스로 다시 이주하였으며 탁발부, [[유연 (나라)|유연]](柔然)을 복속시켰다.
 
[[386년]], 탁발부가 다시 성장하여 [[대 (오호 십육국)|대]](代 ; 후에 [[북위 (북조)|북위]]{北魏}로 국호를 바꿈)를 건국하고 [[391년]]에 북위의선비족의 북위 원정군에군대에 유위해가유해가 살해당하면서 철불부는 일시적으로 멸망하였다. 유위진의 아들 유발발(劉勃勃)은 오르도스 서남쪽의 고평(高平)까지 도망쳤으나, 그 후에도 북위의 토벌군이 여러차례 공격해 와 유랑 끝에 [[후진 (오호십육국)|후진]](後秦)에 몸을 의탁하였다. 후진은 북위의 침입을 막기 위해 유발발을 오르도스에 배치하였다.
 
== 역대 군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