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5 바이트 추가됨 ,  3개월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파일:Claude Monet, Impression, soleil levant.jpg|섬네일|250px|left|《[[인상, 해돋이]]》(''Impression, Sunrise'')|대체글=인상주의를 대표하는 모네의 그림, '인상, 해돋이']]
 
인상주의가 태동할 당시는 현대와 달라서 관영(官營)인 단 하나의 전람회가 있었는데, 그것을 살롱이라고 불렀다. 살롱은 한 해에 한 번만 개최하는 단 하나의 발표기관이었다. 19세기 후반에는 화단도 각 경향으로 나뉘었기 때문에 그 대립이 현저해지고, 살롱 중에서 보수적인 세력은 1863년에 혁신적인 작품을 대량으로 낙선시켰던 것이다. 그 중 [[에두아르 마네|마네]]나 미국의 화가 화이슬러가[[제임스 애벗 맥닐 휘슬러|휘슬러]]가 있었는데, 낙선 화가는 그것을 부당히 여겨 정부에 강요, 별도로 낙선 화가 전람회를 개최했다. 그때 마네가 출품한 <[[풀밭 위의 점심 식사]]>는 누구에게나 공격의 대상이 되었다. 그것은 숲속에 피크닉을 간 파리 사람들을 그렸는데, 묘사가 참신함에도 불구하고 그 화면에서 특히 여성을 나체로 그렸기 때문에 마네는 풍속을 문란케 한다고 공격을 받았다.<ref>{{글로벌2|제목=인상파의 회화}}</ref>
 
이어 1865년 마네는 살롱에 그의 대표작인 <[[올랭피아 (마네)|올랭피아]]>를 출품했는데, 이것도 미풍을 해친다는 이유에서 이전보다 더욱 공격을 받았다. 마네는 공격을 피하여 일시 에스파냐로 여행을 했는데, 귀국하자 그 과감성에 끌려 주위에 청년화가들이 모여들었다. 그 모임은 1866년부터 [[몽마르트르]]의 크리시가에 있는 카페 게르보아에서 열렸는데, 문인 [[에밀 졸라|졸라]]도 참가하여 성의 있는 토론이 반복되었다. 모임은 [[보불전쟁]](普佛戰爭)으로 중단되었지만 전후에도 계속하여 모이는 화가들끼리 인상파의 전람회가 열렸다.<ref>{{글로벌2|제목=인상파의 회화}}</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