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099 바이트 추가됨 ,  2개월 전
내용 추가, 각주 추가
 
정규 음반에는 일반적으로 10곡 이상의 녹음된 신곡이 실린다.<ref name="joongang190105">{{뉴스 인용 |제목='미니 앨범'은 서양에선 낯선 영어 ... EP로 써야 비슷한 의미 |url=https://news.joins.com/article/23263686 |출판사=중앙일보 |저자=박혜민 |날짜=2019-01-05 |확인날짜=2019-08-25 }}</ref> 음반을 곡 수에 따라 [[싱글 (음악)|싱글]], [[익스텐디드 플레이|EP]], 앨범(album)으로 구분할 때, 정규 음반은 대체로 앨범과 동의어로 쓰인다.<ref name="joongang190105"/><ref name="ohmy170420">{{뉴스 인용 |제목=한국에만 있는 '콩글리시' 앨범, 재정비가 필요하다 |url=http://star.ohmynews.com/NWS_Web/OhmyStar/at_pg.aspx?CNTN_CD=A0002318028 |출판사=오마이뉴스 |저자=김상화 |날짜=2017-04-20 |확인날짜=2019-08-25 }}</ref>
 
== 대한민국의 정규 음반 ==
해방 이후 [[대한민국]]의 음반 시장에서는 [[장시간 음반|LP]], [[콤팩트 카세트|테이프]], [[콤팩트 디스크|CD]]를 가리지 않고 [[싱글 (음악)|싱글]]이나 [[익스텐디드 플레이|EP]] 대신 10곡 전후의 곡이 실리는 정규 음반이 주로 발매되었다.<ref name="hani990408">{{뉴스 인용 |제목=알뜰한 음반, ‘싱글’이 온다 |url=http://legacy.h21.hani.co.kr/h21/data/L990329/1p9y3t08.html |출판사=한겨레21 |저자=[[성기완]] |날짜=1999-04-08 |확인날짜=2019-08-25 }}</ref> 대한민국 최초의 LP가 1958년에 공보실 레코드제작소에서 제작된 이후<ref>{{웹 인용|url=http://webzine.nfm.go.kr/2019/03/14/%ec%9d%8c%eb%b0%98-%ec%bd%98%ed%85%90%ec%b8%a0-%ed%9a%a8%ea%b3%bc%ec%9d%8c%ec%97%90%ec%84%9c-%ea%b2%8c%ec%9e%84%ea%b9%8c%ec%a7%80/|제목=음반 콘텐츠, 효과음에서 게임까지|성=노재명|이름=|날짜=2019-03-14|웹사이트=국립민속박물관 웹진|출판사=|확인날짜=2019-08-25}}</ref>, 몇 곡을 싣든 단가에는 큰 차이가 없어<ref name="joongang070322">{{뉴스 인용 |제목=[blog+] 싱글앨범이란 뭐지? |url=https://news.joins.com/article/2670412 |출판사=중앙일보 |저자=세라 |날짜=2007-03-22 |확인날짜=2019-08-25 }}</ref> 굳이 한 장의 음반에 적은 수의 곡을 실을 필요가 없었을 뿐더러, 그 밖에도 싱글의 시장성에 대한 불확실성, 싱글 출시로 인하여 시장에 찾아올 변화에 대한 두려움, 담합으로 고정된 음반 가격 등이 그 요인으로 지적되었다.<ref name="hani990408"/> 그러나 음반 시장이 실물 음반 판매보다는 음원 유통으로 기울게 되면서, 정규 음반은 2000년대 후반 들어 줄어들고 대신 싱글과 EP가 늘어나는 추세이다.<ref>{{뉴스 인용 |제목=싱글앨범 입지가 가요계에서 점점 커지고 있다 |url=https://www.hankyung.com/news/article/201304074661q |출판사=한국경제 |저자=양자영 |날짜=2013-04-07 |확인날짜=2019-08-25 }}</ref>
 
== 같이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