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학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144 바이트 제거됨 ,  4개월 전
태그: 각주 제거됨
|출판사=부산일보
|확인날짜=2012-05-30}}</ref>
 
또한, 이러한 비리 의혹은 박남철 부산대병원장의 연임 문제로도 이어졌다. 부산대병원 측에서 편법으로 병원 수익을 학교 측으로 지원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부산대병원의 일부 의사들이 병원장 연임에 반대하는 서명에 들어가는 등 학교 구성원 간의 내분이 심화되었다.<ref>{{뉴스 인용
|url=http://news20.busan.com/news/newsController.jsp?newsId=20120514000100
|제목="비리 의혹 현 병원장 연임 불가" 부산대병원 의사들 반대 서명
|저자=김마선·권상국
|날짜=2012-05-14
|출판사=부산일보
|확인날짜=2012-05-30}}</ref> 학교와 지역사회에서는 현재 상황이 개교 이래 최대 위기로 간주되었으며, 이에 대처하기 위해 [[5월 21일]], 확대비상대책위원회가 조직되었다.
<ref>{{뉴스 인용
|url=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10278
|제목='부산대 BTO' 해지 위기..400억 날릴 판
|저자=
|날짜=2012-05-23
|출판사=한국대학신문
|확인날짜=2012-05-30}}</ref>
 
연임에 성공했던 박남철 부산대병원장의 사퇴로 공백이 생겼던 부산대병원 신임 병원장에 정대수(57) 신경과 교수가 선임됐다. 부산대병원은 1일 정대수 교수가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제 25대(법인 제8대) 병원장의 임명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ref>{{뉴스 인용
|url=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4959595
|제목=부산대병원 신임 병원장에 정대수 교수
|저자=하경민
|날짜=2013-02-01
|출판사=뉴시스
|확인날짜=2013-02-05}}</ref>
 
이번 사건으로 인해 부산대 교수들로부터 고발당한 김인세 전 총장은 [[2012년]] [[7월 10일]] 소환조사를 받았고, [[7월 31일]] 구속 수감되었다.<ref>{{뉴스 인용
|출판사=부산일보
|확인날짜=2012-08-03}}</ref> [[8월 17일]] 구속기소되었다.
 
그리고 앞서 일부 의사들이 연임 반대에 나섰던, 박남철 부산대병원장에 대한 수사도 진행되었다. 수사 과정에서, 박 병원장은 김인세 전 총장과 공모하여 병원자금 18억원을 효원이앤씨가 빌린 대출금의 이자 지급에 쓴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김 전 총장에게 뇌물을 제공한 효원이앤씨 대표는 뇌물 제공 혐의가 공소시효 말소로 처벌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불구속 기소 처리되었다.
 
부산지법은 2013년 2월 1일 부산대 교내 수익형 민자사업(BTO)과 관련해 업자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고 특혜를 준 혐의로 기소된 김인세(65) 전 총장에게 징역6년과 추징금 1억4천600여만원을 선고했다.
|날짜= 2013-08-27
|출판사=연합뉴스
|확인날짜=20122013-0502-3005}}</ref>
 
그리고 앞서 일부 의사들이 연임 반대에 나섰던또한, 박남철 부산대병원장에 대한 수사도 진행되었다. 수사 과정에서, 박 병원장은 김인세 전 총장과 공모하여 병원자금 18억원을 효원이앤씨가 빌린 대출금의 이자 지급에 쓴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김 전 총장에게 뇌물을 제공한 효원이앤씨 대표는 뇌물 제공 혐의가 공소시효 말소로 처벌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불구속 기소 처리되었다.
 
결국 연임에 성공했던 박남철 부산대병원장의 사퇴로 공백이 생겼던 부산대병원 신임 병원장에 정대수(57) 신경과 교수가 선임됐다. 부산대병원은 1일 정대수 교수가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제 25대(법인 제8대) 병원장의 임명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ref>{{뉴스 인용
|url=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4959595
|제목=부산대병원 신임 병원장에 정대수 교수
|저자=하경민
|날짜=20122013-0502-1401
|출판사=부산일보뉴시스
|확인날짜=2013-02-05}}</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