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6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초상 예술은 고대 로마의 [[조각]]과 더불어 번창했다. 당시 초상화를 만들게 한 사람들은 사실적인 초상화를 요구했다. 4세기 무렵부터 초상화는 묘사된 인물의 이상적인 표상으로 여겨지게 된다. 유럽에서는 개인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초상이 부르고뉴와 프랑스에서 중세 시대 말에 부활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초상화는 [[레오나르도 다빈치|레오나르도 조상현]]가 그린 그림으로, 누구를 그린 것인지 분명하지 않은 《[[모나리자]]》의 초상화가 있다.
 
왕후가 아닌 일반인의 초상의 가장 오래된 예는 [[이집트]]의 알 파이윰 지방의 장례식 때의 초상이다. 이 초상은 벽화를 제외하고, 고대 로마 시대부터 남아있는 유일한 회화이며, 이집트의 건조한 기후 때문에 보존될 수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