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49 바이트 추가됨 ,  2개월 전
한국에서 무용이라는 용어가 1920년대 중반 부터 쓰이기 시작했다는 내용과 다른 내용 추가.
{{다른 뜻 넘어옴|댄스}}
{{다른 뜻 넘어옴|댄서}}
'''춤'''은 몸을 통해 무언가를 표현하는 예술의 한 종류이다. 사회적 상호작용 또는 표현의 수단으로 이용되기도 하며, [[영혼|영적인]] 의식 또는 공연 등에도 춤이 이용된다. [[예술]]의 관점에서는 미적(美的) 정서를 리듬에 맞춰 신체로 표현하는 공연예술이다. 음악 또는 박자에 맞춰 몸을 움직이는 예술적 행위이다<ref>{{저널 인용|제목=위키백과에서 춤의 2019년 6월 8일 (토) 10:04 판으로 보이는 글|저널=|성=|이름=|url=https://ko.wikipedia.org/w/index.php?title=%EC%B6%A4&oldid=24396647|날짜=2019-06-08|출판사=|언어=ko}}</ref>. 춤에 음악이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음악이 꼭 있어야 리듬에 맞추거나 리듬을 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춤은 또한 사람이나 동물 사이(예: 벌의 춤)의 [[비언어적 의사소통]]의 방식을 말하는 데에도 쓰이기도 한다. 춤은 개인적인 언어표현이기도 하다.
 
* '''1. 무용을 전문적으로 하거나 잘하는 사람. ‘무용가’, ‘무용수’로 순화.'''
 
무용단어의 영어번역과 대한민국의 무용과와 무용학과에 대해서 : dance를 무용이라는 단어로 번역을 하기도 한다. 무용이라는 단어의 한자에 무(舞)는 춤출 무로 되어 있고 용자는 뛸 용(踊)으로 표시 된 사전들이 있다. 2019년 8월 8일 목요일에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무용의 한자어 중 용자가 뛸 용(踊)으로 되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2019년 9월 1일 일요일에 우리말샘사전의 국어원(SYSTEM)을 통해 편집 된 무용의 한자에서 무자가 춤출 무(舞)로 용자가 뛸 용(踊)으로 되어 있는 것을 확인 했다. 舞踊(무용)이라는 단어는 [[쓰보우치 쇼요]]([[일본어]]: 坪内 逍遥, [[1859년]] ~ [[1935년]])라는 사람이 만든 단어라는 말이 있다. 대한민국의 대학들의 무용학과들 중 무용의 영어표기를 dance라는 단어로 사용하는 곳들이 있다. 무용학과에서 무용보다 춤이나 무(舞)에 가까운 dance를 주로 학습하게 되는 경우가 생기게 될 수가 있다. dance는 무용보다는 춤 또는 무(舞)에 가깝다. 무용은 뜀이 포함된 춤 또는 무(舞)이거나 몸으로 뛰지는 않지만 뜀에 대한 표현(image)을 만들어 내는 춤 또는 무(舞)로 보고 무용은 춤이나 무(舞)의 한 종류로 볼 수 있다. 대학들에서 과의 이름에 무용이라는 단어가 들어 갔을 때 무용영어표기를 dance로 사용을 한다면 dance가 아닌 무용을 주로 학습할 수 있어야 한다. 아니면 대학들의 무용과나 무용학과의 이름은 춤과나 춤학과 또는 춤출 舞(무)라는 한자를 이용해서 무과나 무학과로 바꾸어야 할 것이다. 아니면 무용의 영어번역을 dance가 아닌 다른 것으로 하여 대학들의 무용학과나 무용과에서 무용을 주로 학습할 수 있어야 한다. 무용을 뜀이 포함된 춤 또는 무(舞)이거나 몸으로 뛰지는 않지만 뜀에 대한 표현(image)을 만들어 내는 춤 또는 무(舞)로 보고 무용의 영어번역은 jump dance 등으로 나타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서 무용이라는 용어가 쓰이기 시작한 때는 신무용이 시작된 1920년대 중반부터이다<ref>{{웹 인용|url=http://premium.britannica.co.kr/bol/topic.asp?article_id=b20c3590a|제목=브리태니커 온라인에 춤|성=|이름=|날짜=|웹사이트=|출판사=|확인날짜=2019-09-01}}</ref>.
 
== 같이 보기 ==

편집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