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6 바이트 추가됨 ,  1개월 전
1964년 7월 10일에 제정되었으며 작사 손중행, 작곡 이상근이 맡았다.
 
(1절)
(1절)저 멀리 현해탄 물굽이처럼 / 희망은 푸르러 넘실거린다
 
그 이름 부산일보 굳건하여라 / 빛나는 전통을 살리기 위해
 
양심의 붓대를 힘차게 쥐자 / 양심의 붓대를 힘차게 쥐자
 
(2절)
(2절)저 하늘 둥그런 아침해처럼 / 정열은 불타서 이글거린다
 
그 이름 부산일보 늠름하여라 / 무거운 사명을 다하기 위해
 
자유의 깃발을 드높이 들자 / 자유의 깃발을 드높이 쥐자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