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07 바이트 추가됨 ,  1개월 전
[[1951년]] 사옥 시설이 [[미군]] 산하 신문인 《[[스타스 앤 스트라이프스 (신문)|스타스 앤 스트라이프스]]》에 의해 강제 징발되었다가 2년 후 해제되었고, [[1953년]] [[11월 27일]]에 [[부산역전 대화재]]로 사옥이 불에 탔다.
 
1950년대 후반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1958년]] 지역 최초로 조·석간 6면 발행을 시작했으며 이듬해 9월 역시 지역 최초로 서울지사를 설치했다. [[1959년]] 4월 15일에는 부산문화방송을 인수했다.
 
1952년 4대 사장에 취임한 [[김지태]]는 [[1959년]] 자신이 개국한 [[부산문화방송]]을 겸영하다가,겸영했다. [[1962년]] 5월 [[5·16장학회]](1982년 [[정수장학회]]로 개칭)에 부산일보와 [[부산문화방송]]의 지분을 넘기고 사장에서 퇴임했다.
 
(2007년 5월 29일 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위원회는 5.16 군사쿠데타로 집권한 정부가 정수장학회(옛 부일장학회) 재산을 강탈했다고 결론내렸다. 1962년 부산의 실업가 김지태 씨가 토지와 문화방송 주식 등 재산을 국가에 헌납한 것은 구속 수사 등 국가권력의 강압 때문이었다고 판단했다. 과거사위원회는 국가가 김 씨 유족에게 사과하고 헌납받은 재산도 반환하라고 권고했다. <ref>{{저널 인용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0229915
|제목=과거사위 "부일장학회 강탈 맞다”
|출판사 =시사저널
|날짜=2007.05.29}}</ref> 진실규명 결정을 받은 김씨의 유가족들은 2010년 6월에야 법원에 정수장학회와 국가를 상대로 낸 주식양도 등 청구소송을 냈다. 대법원은 2014년 2월 13일 김지태씨 장남 영구 씨를 비롯한 유가족 6명이 정수장학회와 국가를 상대로 낸 주식양도 등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심리불속행 기각 결정을 내렸다. <ref>{{저널 인용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5705810
|제목=김지태 유족, '정수장학회 반환소송' 패소 확정
|출판사 =뉴시스
|날짜=2014.02.28}}</ref>)
 
1960년 4월 12일 부산일보 1면을 통해 보도된 ‘김주열군의 시신 사진’은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다.<ref>{{뉴스 인용
1980년 [[11월]] 신군부의 [[언론통폐합]]으로 폐간당한 [[국제신문]]을 인수해 9년간 독점체제를 유지했다.
 
([[1962년]] 5월 김지태는 부산일보와 [[부산문화방송]]의 지분을 국가에 넘기고 사장에서 퇴임했다. <ref group="주">부일장학회 헌납사건은 62년 김지태가 석방의 대가로 자신 소유의 부산일보, 한국문화방송, 부산문화방송의 주식과 부일장학회 장학사업을 위해 준비해둔 토지 100,147평을 강압적으로 국가에 '기부'토록 한 사건이다. 그러나 박정희 정권은 부일장학회를 국가에 귀속시키지 않고 5.16 장학회로 이름을 바꾸면서 사실상 박정희 일가의 소유로 만들었다. 1982년 5.16 장학회의 이름을 정수장학회로 바꾸었다. 2007년 5월 29일 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위원회는 5.16 군사쿠데타로 집권한 정부가 정수장학회(옛 부일장학회) 재산을 강탈했다고 결론내렸다. 1962년 부산의 실업가 김지태 씨가 토지와 문화방송 주식 등 재산을 국가에 헌납한 것은 구속 수사 등 국가권력의 강압 때문이었다고 판단했다. 과거사위원회는 국가가 김 씨 유족에게 사과하고 헌납받은 재산도 반환하라고 권고했다. <ref>{{저널 인용
1984년 12월 31일에는 당시 최신 설비를 갖춘 현재의 부산 수정동 사옥으로 자리를 옮겨 ‘수정동 시대’를 개막했다.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0229915
|제목=과거사위 "부일장학회 강탈 맞다”
|출판사 =시사저널
|날짜=2007.05.29}}</ref> 진실규명 결정을 받은 김씨의 유가족들은 2010년 6월에야 법원에 정수장학회와 국가를 상대로 낸 주식양도 등 청구소송을 냈다. 대법원은 2014년 2월 13일 김지태씨 장남 영구 씨를 비롯한 유가족 6명이 정수장학회와 국가를 상대로 낸 주식양도 등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심리불속행 기각 결정을 내렸다. <ref>{{저널 인용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5705810
|제목=김지태 유족, '정수장학회 반환소송' 패소 확정
|출판사 =뉴시스
|날짜=2014.02.28}}</ref>) </ref>
 
[[1984년]] 12월 31일에는 당시본사를 최신 설비를 갖춘 현재의 부산 수정동 사옥으로 자리를수정동으로 옮겨 ‘수정동 시대’를 개막했다.
 
[[1988년]] 7월 11일부터 노조 파업으로 엿새 동안 발행이 중단됐다. 편집권 독립을 위한 ‘편집국장 추천제’와 윤임술 사장 퇴진이 핵심 요구사항이었다. 16일 협상이 타결되어 노조와 재단은 윤임술 사장의 퇴진, 편집국장 추천제 등에 합의했으나 정수재단 문제는 제외됐다.
 
2012년 1월 19일 16대 대표이사 사장에 이명관 기획실장이 선임됐다.
 
[[2015년2014년]] 1월 1일부터 조간으로 전환했다. 부산일보는 2014년 10월 1일 자 부산일보 1, 2면을 통해 2015년 1월 1일 조간신문 전환과 함께 '독자제일주의' '지역제일주의'를 선언했다.
 
[[2015년]][[1월 1일]]을 기점으로 68년간의 석간 신문 발행을 마감하고, 조간 신문으로 전환되었다. 조간 전환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석간 체제 때보다 매출이 상승하고 발행부수가 늘어나면서 “연착륙에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출판사=기자협회보
|날짜=2015-07-08}}</ref>
 
[[2015년]] 1월 1일부터 조간으로 전환했다. 부산일보는 2014년 10월 1일 자 1, 2면을 통해 2015년 1월 1일 조간신문 전환과 함께 '독자제일주의' '지역제일주의'를 선언했다.
 
2015년 2월 13일 제17대 대표이사 사장에 안병길 이사가 선임됐다. 7월에는 (주)BS투데이를 세웠다.
[[2016년]] [[4월 8일]] [[키자니아 부산]] 내에 '신문사' 체험관을 개장한다.
 
[[2018년]] 4.13 지방선거에 출마한 배우자 문제로 퇴진 압박을 받아온10월 안병길 부산일보 사장이 10월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4.13 지방선거에 출마한 배우자 문제로 160여일 간 이어져 온 부산일보 구성원들의 사장 퇴진 투쟁도 일단락됐다. 그동안 부산일보 구성원들은 보도공정성 훼손, 편집권 침해 우려를 드러내며 사장퇴진 투쟁을 벌여왔다. <ref>{{뉴스 인용
|제목=부산일보 안병길 사장 자진사퇴 의사 밝혀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127&aid=0000027416
|날짜=2018.10.10}}</ref>
 
[[2019년]] 2월 7일 제18대 김진수 사장이 취임했다. <ref>{{뉴스 인용
[[2018년]] 1년 동안 한국기자협회의 이달의 기자상 수상작에 6편이 선정됐다. 2018년 지역언론 가운데 기자상을 가장 많이 받았을 뿐 아니라 전국에서도 3위를 차지했다. 지역취재부문에서 <한국판 홀로코스트 형제복지원 '절규의 기록' 단독 보도> 등 3편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역기획부문에선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2018 부산 공공케어 보고서>, <난개발 그늘, 해안의 역습> 등이 선정돼 부산일보의 '기획보도' 강점이 여실히 드러났다. <ref>{{뉴스 인용
|제목=부산일보 제18대 김진수 사장 취임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70824
|출판사=국민일보
|날짜=2019.02.07}}</ref>
 
[[2월 13일 한국기자협회의 2018년]] 1년 동안 한국기자협회의동안의 이달의 기자상 수상작에 부산일보는 총 6편이 선정됐다. 2018년 지역언론 가운데 기자상을 가장 많이 받았을 뿐 아니라 전국에서도 3위를 차지했다. 지역취재부문에서 <한국판 홀로코스트 형제복지원 '절규의 기록' 단독 보도> 등 3편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역기획부문에선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2018 부산 공공케어 보고서>, <난개발 그늘, 해안의 역습> 등이 선정돼 부산일보의 '기획보도' 강점이 여실히 드러났다. <ref>{{뉴스 인용
|제목=2018 이달의 기자상 35개 언론사 수상…SBS, 부산일보 약진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127&aid=0000027880
|날짜=2019. 6. 7}}</ref>
 
2019년 3월 8일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는 2019년 한국신문상 수상작 4편을 발표했다. 부산일보는 기획탐사 부문에서 ‘난개발 그늘, 해안의 역습’으로 한국신문상을 받았다. 이로써 부산일보는 3년 연속으로 ‘한국신문상’을 수상했다. 부산일보는 2017년(복지사각 제로맵), 2018년(2017 클린에너지 부산 원년으로)에 이어 올해도 수상함에 따라 ‘기획보도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ref>{{뉴스 인용
2019년 2월 7일 제18대 김진수 사장이 취임했다. <ref>{{뉴스 인용
|제목=부산일보 제18대 김진수 사장 취임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70824
|출판사=국민일보
|날짜=2019.02.07}}</ref>
 
2019년 3월 8일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는 2019년 한국신문상 수상작 4편을 발표했다. 부산일보는 기획탐사 부문에서 ‘난개발 그늘, 해안의 역습’으로 한국신문상을 받았다. 이로써 부산일보는 3년 연속으로 ‘한국신문상’을 수상했다. 부산일보는 2017년(복지사각 제로맵), 2018년(2017 클린에너지 부산 원년으로)에 이어 올해도 수상함에 따라 ‘기획보도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ref>{{뉴스 인용
|제목=부산일보 ‘한국신문상’ 3년 연속 수상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2&aid=0000885153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