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84 바이트 추가됨 ,  1개월 전
|날짜=2012-10-23}}</ref>
 
[[1962년]] 5월 김지태는 부산일보와 [[부산문화방송]]의 지분을 국가에 넘기고 사장에서 퇴임했다. <ref group="주">부일장학회 헌납사건은 62년 김지태가 석방의 대가로 자신 소유의 부산일보, 한국문화방송, 부산문화방송의 주식과 부일장학회 장학사업을 위해 준비해둔 토지 100,147평을 강압적으로 국가에 '기부'토록 한 사건이다. 그러나 박정희 정권은 부일장학회를 국가에 귀속시키지 않고 5.16 장학회로 이름을 바꾸면서 사실상 박정희 일가의 소유로 만들었다. 1982년 5.16 장학회의 이름을 정수장학회로 바꾸었다. 2007년 5월 29일 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위원회는 5.16 군사쿠데타로 집권한 정부가 정수장학회(옛 부일장학회) 재산을 강탈했다고 결론내렸다. 1962년 부산의 실업가 김지태 씨가 토지와 문화방송 주식 등 재산을 국가에 헌납한 것은 구속 수사 등 국가권력의 강압 때문이었다고 판단했다. 과거사위원회는 국가가 김 씨 유족에게 사과하고 헌납받은 재산도 반환하라고 권고했다. 진실규명 결정을 받은 김씨의 유가족들은 2010년 6월에야 법원에 정수장학회와 국가를 상대로 낸 주식양도 등 청구소송을 냈다. 대법원은 2014년 2월 13일 김지태씨 장남 영구 씨를 비롯한 유가족 6명이 정수장학회와 국가를 상대로 낸 주식양도 등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심리불속행 기각 결정을 내렸다. 김지태 유족 측이 소멸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패소한 것이다. </ref> <ref>{{저널 인용
|url=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0229915
|제목=과거사위 "부일장학회 강탈 맞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