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역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26 바이트 제거됨 ,  11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Konalajan(토론)의 23746790판 편집을 되돌림 rv xwiki lta)
태그: 편집 취소
사산조의 수도는 [[바그다드]] 근처에 있는 [[크테시폰]]인데, 당시에 이미 200만 명의 인구를 자랑하던 대도시였다. 크테시폰은 바그다드의 건립자 [[아부 자파르 알만수르]]([[압바스 왕조]]의 2대 [[칼리프]])에 의해 파괴됐고 크테시폰의 건축물들은 [[바그다드]]의 건축 자재로 이용됐다고 한다.
 
== 아랍족의이슬람 융성과종교화와 중세 이란 ==
{{본문|이슬람의 페르시아 정복|우마이야 왕조}}
[[아랍족]]은 이란인들보다 문화적으로 뒤처져 있던 사막의 유목 민족이었다. 아랍족이 페르시아를 제치고 일어나기 시작한 것은 예언자 [[무함마드]]의 등장 이후였다.
이란을 정복한 아랍인들은 페르시아의 제도와 문화를 물려받았다. 특히 [[제국]]의 운영체제를 많이 배웠다. 서방 이슬람 학자인 버나드 루이스에 따르면 "이란은 처음부터 제국이었다."라고 하였는데, 이는 고대 페르시아 시절부터 이란은 제국을 이끌어왔고, 전제군주제에 익숙해 있다는 말이다. 이란의 군주인 샤 (Shah)는 (루이스에 따르면) 이집트의 [[파라오]], 중국의 [[황제]]와 비견되는 절대 군주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 일례로 페르도우시(Ferdowsi, 935- ?)의 유명한 서사시 《[[샤나메]]》(‘왕들의 책’이라는 뜻) 영역본은 샤(Shah)와 왕(King)을 구분하고 있다. 이란의 샤를 ‘왕중의 왕’이라 하는 것을 보면, 당대 페르샤인의 자부심이 대단했음을 알 수 있다.
 
아랍 지배이슬람화 뒤에도 이란인이 관료로 많이 등용됐고, 교육을 비롯한 철학, 문학, 법학, 의학 등 학문 발달에도 크게 기여했다. 아랍어가 공식 언어가 됐지만, 이란의 민중은 페르샤어(파르시)를 지켰다. 특히 샤나메를 비롯한 페르샤의 서사시는 유명하다. 파르시에서 파생된 말은 인도는 물론이고 아프간을 비롯해 '-스탄'으로 끝나는 대부분 나라에서 오늘날에도 쓰이고 있다.
 
== 튀르크 제국 ==
== 이방에서 온 점령 왕조들 ==
{{본문|셀주크 제국|일 한국|티무르 제국}}
 
압바스 왕조는 9세기 무렵부터 투르크 전사들을 용병으로 불러모았다. 왕조가 쇠하자 칼리프는 상징적인 종교지도자로 전락하고, 투르크 전사들이 정권을 장악하게 된다. 그중 돋보이는 것은 [[셀주크 투르크]](1037-1220)다. 이들은 오늘날의 아프간 지역, 즉 이란의 동쪽에서 출발해 서쪽으로 이란을 장악했다. 이스파한을 중심으로 밑으로는 인도, 서쪽으로는 이라크와 시리아에 이르는 땅이 아랍족에 이어 다시 투르크족의 지배를 받게 됐다. 당시 셀주크에 저항했던 이들이, 테헤란 근교 알무트에 근거지를 뒀던 '[[아사신|이스마일 암살단]]'이다. 이들은 알무트 일대를 장악하고 셀주크 왕조의 주요 인사들을 암살했는데, 이들이 해시시를 흡입했다는 데에서 영어 단어 ‘암살(assassin)’이란 말이 나왔다고 한다. 훗날 이들의 존재는 시아파 무슬림, 즉 이란인들의 폭력성을 강조하는 사례로 악용되기도 한다.
 
셀주크 투르크는 [[1219년]] 몽골족에게몽골족의 무너진다.침략을 칸의 후예들은 페르샤 전역을 황폐화했다받는다. 후세 입장에서 보자면 대규모 학살보다 더 안타까운 것이 문화유산의 파괴다. 칭기즈칸의 손자 [[훌라구 칸]]은 이란 땅에 [[일 한국]]을 세웠는데,건국했다. 가잔(Ghazan) 칸 치세(1295-1304)에 다시 역내 부흥이 이뤄진다. 그러나 1335년 [[아부 사이드]](Abu Said) 칸이 숨진 뒤 한국은 결국 사분오열한다.
 
이란 북동부에서 칭기즈의마지막 후예몽골 중 강성했던제국인 [[티무르]]가 제국 건설에 나선다. 티무르는 1381년 이란을 침공하고, 북인도와 서역, 소아시아에 이르는 제국을 세웠다. 페르샤 천년 고도 [[시라즈]]와 [[이스파한]]은 다시 초토화됐다. 티무르 제국은 1405년 티무르 사후 급속히 쇠퇴했고, 1501년까지 간신히 명맥을 유지했다유지했으나 중앙아시아의 튀르크인들에게 다시 정복당해 몽골 제국은 완전히 이란 지역과 중앙아시아에서 축출된다.
 
티무르 치하의 이란 북서부에는 [[사피 알딘]]이라는 이슬람 [[셰이크]](이슬람에는 원래 성직자 혹은 사제 개념이 없기 때문에 정확히 옮기기 힘들다)가 추종집단을 거느리고 살고 있었다. 당시 이단으로 배척받던 쉬아파들인 이들은 순니파의 탄압을 피해 은둔 생활을 해왔다. 1499년 이 집단의 지배권을 장악한 [[이스마일]]이 정복 전쟁을 일으킨다. 이스마일은 곧 이란 전역을 통일하고, 1501년 [[타브리즈]](Tabriz)를 수도로 [[사파비 왕조]](Safavid, 1501-1736)를 수립한다.
 
이로써 이란은 652년 아랍족 침입 이후 1,000년 만에 이민족의 지배를 벗어난다. 오랜 이민족 통치로 이란인들은 반외세 심리와 이방인에 대한 환대라는 상반되는 의식 구조를 갖게 됐다는 분석도 있고, 또 오랜 전제군주정과 외세 통치로 인해 절대 권력에 굴종하는 공포 심리가 체질화됐다는 분석도 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적어도 이란은 지리적인 틀에서 이란 고원이라는 땅 안에 언제나 하나의 문화권을 형성하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이슬람 학자들은 이란이 외세의 지배를 받기는 했지만 ‘결코 땅과 나라 이름을 잃은 적은 없었다.’라고 말한다.
 
== 이슬람 시아파와 사파비 왕조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