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북송)"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송나라 때 저명한 문인 가문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당송팔대가]](唐宋八大家)의 한 사람인 [[소순]](蘇洵)이었고, 그 아우도 [[소철 (사람)|소철]](蘇轍)로 유명한 문인이다. 이 세 부자를 사람들은 ''삼소(三蘇)''라고 불렀는데, 모두 [[당송팔대가]]로 손꼽혔다.
 
당송8대가의 하나인 [[구양수]] 문하에서 배웠으며, 22세에 과거에 급제 일찌감치 문재를 알렸다. 당시 북송(北宋)은 [[왕안석]] 등이 주창한 신법을 둘러싸고 당쟁이 확산될 시기였는데, 소동파는 신법에 반대하는 입장이었고(이를 구법당이라 하며, 구법당의 영수는 '자치통감'의 저자인 [[사마광]]이었다), 이로 인해 정치적인 부침을 거듭했다. [[1079년]]에는 황주(호북성)으로 유배를 갔지만 낙천적인 성격으로 6년간의 유배 생활을 무사히 끝냈다. 이후 승진을 거듭하여 [[한림학사]]의 지위에 올랐다. 그러나 [[1094년]] 다시 신법당이 득세하면서 혜주(광동성)으로 유배되었고 3년 후인 [[1097년]] 중국 최남단인 해남도까지 귀양을 갔다. 당시 해남도는 주민 대부분이 소수민족인 여족으로 이루어진 미개척 섬이었고 소동파는 셋째아들 소과만을 데리고 갔다. 해남도에서도 소동파는 뛰어난 적응력을 발휘해 주민들의 인망을 얻었고 중앙의 명을 받고 살던 집에서 쫓겨났을 때에도 해남도 사람들의 도움으로 오두막을 지어 살 수 있었다.<ref name="이나미">이나미 리츠코, 《유쾌한 에피큐리언들의 즐거운 우행》, 허명복, 가람기획, 2006, p.27~p.28</ref> 이후 신법당을 지지했던 철종이 죽고 복권되었으나, 귀양길에서 돌아오는 도중 [[남경]]에서 66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2번 결혼하여 슬하에 네 아들을 두었다.
 
[[항저우]], 밀주, 서주, 호주 등에서 벼슬을 지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