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동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129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1 개의 출처 구조, 0 개의 링크를 깨진 것으로 표시 #IABot (v2.0beta14))
태그: m 모바일 앱 iOS 앱 편집
}}
'''척추동물'''(脊椎動物)은 [[등뼈]]가 있는 동물을 말한다. '''등뼈짐승'''이라고도 한다.
 
== 형태 ==
척추동물은 그 서식 장소가 넓어 지구상 어디든 광범위하게 분포하고 있다. 이들은 체제가 복잡하여 분화한 기능과 다양한 생활양식을 나타내는, 동물계의 가장 진화된 종류이다. 현존하는 척추동물은 동물 전체의 1/20인 45,000종 가량이 알려져 있다.
 
척추동물의 몸은 [[머리]] 부분·몸통 부분·[[꼬리]] 부분으로 나뉜다. 몸통 부분에는 대개 몸을 지탱하는 두 쌍의 부속지가 있는데, 어류에서는 이것이 지느러미로 나타나지만, [[양서류]] 이상의 동물에서는 앞다리와 뒷다리로 나타난다. 그러나 예외적으로 고래에서는 뒷다리가, [[뱀]]에서는 앞다리와 뒷다리가 모두 퇴화되어 있다.
 
한편 척추동물의 몸은 좌우대칭으로 되어 있으며, 특히 [[파충류]]·[[새|조류]]·[[포유류]]에서는 머리 부분과 몸통 부분 사이에 [[목]] 부분이 존재한다. 몸의 표면은 [[피부]]로 싸여 있는데, 이들은 내부 기관을 보호할 뿐만 아니라, 털이나 깃털이 나와 있어 보온의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이러한 피부는 표피와 진피로 이루어져 있는데 파충류의 비늘, 조류의 깃털, 포유류의 털·발톱 등은 모두 표피로부터 생겨난 것인 반면, [[경골어류]]의 비늘, 거북의 등딱지는 진피 속에서 생긴 골질의 판이다. 머리 부분에는 [[뇌]]·[[눈 (해부학)|눈]]·[[코]] 등의 중요한 감각기관이 모여 있으며,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골격이나 연골이 발달하여 두개골을 형성한다. 몸통 부분에는 척추뼈와 내장의 대부분이 포함된다. 체강은 심장을 싸고 있는 위심강과 소화관 등을 포함하는 흉복강으로 나뉜다. 특히 흉복강을 이루는 흉강과 복강은 조류에서는 사격막(斜膈膜)에 의해 불완전하게 나뉘며, 포유류에서는 가로막에 의해 완전히 나뉜다. 꼬리 부분은 항문에서 뒤끝까지로, 길고 짧은 여러 가지 형태가 있는데, 퇴화된 종류도 있다.
 
== 골격 ==
익명 사용자